[U-20 월드컵] 2골4도움 막내형 이강인 ‘골든볼

Jun 15, 2019

한국선수로는 처음…이례적으로 준우승팀 선수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2골 4도움을 기록하며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첫 준우승을 이끈 ‘막내형’ 이강인이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이강인은 이날 전반 5분 페널티킥 기회를 침착하게 골로 연결하는 등 팀을 이끌며 활약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전부터 이강인은 7경기 연속 선발로 출전하며 팀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막내형’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U-20 대표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강인은 이번 대회 2골 4도움을 기록해 ‘골든볼’을 수상했다.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첫 수상이다. 준우승팀에서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이강인의 활약이 대회 내내 얼마나 뛰어난지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시상대에 오른 이강인은 밝은 미소로 상을 받았다. 자신의 이름을 환호하는 팬들을 위해 박수를 보냈다.

 

이강인이 골든볼 트로피를 받고 환하게 웃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