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500 사상 최고 마감…금리인하 기대감 상승

Mar 7, 2024

나스닥은 장중 최고기록 경신…파월 “인플레 목표달성 확신 멀지 않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7일 연내 금리인하 개시 시점이 멀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하면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사상 최고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52.60포인트(1.03%) 오른 5,157.36에 마감하며 지난 4일의 종가 기준 최고 기록을 다시 넘어섰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0.30포인트(0.34%) 오른 38,791.3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41.83포인트(1.51%) 오른 16,273.38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종가 기준 고점을 경신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장중 16,309.02까지 오르며 장중 고점 기록을 새로 세웠다.

연준의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정보기술 업종 및 통신서비스 업종이 이날 강세를 주도했다. 특히 인공지능(AI) 반도체 대장주인 엔비디아는 4.5% 상승해 AI 테마가 주도하는 랠리를 지속시켰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2%를 향해 지속해서 이동하고 있다는 확신이 더 들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가 그 확신을 갖게 되면, 그리고 우리는 그 지점에서 멀지 않았는데(not far), 긴축 강도를 완화하기 시작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파월 의장의 “그 지점에서 멀지 않았다”라는 발언에 주목하면서 6월 금리 인하 개시 전망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유럽중앙은행(ECB)이 이날 기준금리를 연 4.50%로 동결하면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2.7%에서 2.3%로 하향 조정한 것도 인플레이션 둔화 기대에 긍정적인 신호를 줬다.

헌팅턴 프라이빗 뱅크의 존 어거스틴 최고투자책임자는 “모두가 나쁜 일이 일어나길 기다리지만 경제는 물론 시장, 기업실적, 정책에 이르기까지 나쁜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며 강세 흐름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뉴욕증시 [신화=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