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배터리, 포드 대신 현대차 배터리 생산

Apr 22, 2024

포드용 배터리 생산하던 조지아 제2공장 현대차용 전면 전환

조지아주에서 가동중인 SK배터리 아메리카 공장이 기존 고객사인 포드차용 배터리 대신 현대차용 제품을 생산한다.

21일 한국 전자신문에 따르면 SK배터리 모기업인 SK온은 조지아주 잭슨카운티 커머스시에 운용중인 배터리 2개 공장 가운데 제2공장을 현대차 용도로 전환하고 있다. 기존 고객사인 포드용의 배터리 생산라인을 현대차에 맞게 개조하며 8월말까지 작업을 완료한해 9월부터 현대차용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SK배터리 아메리카 공장은 2개로 9.8GWh 규모의 제1공장은 주로 테네시주 차타누가에 위치한 폭스바겐 공장에서 생산하는 전기차 ID.4에 배터를 공급하고 있다. 11.7GWh 규모의 제2공장은 그동안 포드의 전기 픽업트럭인 F-150 라이트닝에 배터리를 공급해왔다.

이같은 결정은 포드가 전기차 판매 감소에 따라 생산 속도를 늦추기로 하면서 수요가 크게 줄었기때문에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SK온 배터리가 탑재되는 F-150 라이트닝 생산량이 감소하면서 배터리 재고가 늘어나고 조지아 공장 가동률도 하락한 상황이다.

또한 현대차는 올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조지아주 브라이언카운티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SK온은 현재 현대차와 합작으로 조지아주 배토우카운티에 별도의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지만 내년 하반기에나 양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SK온 측은 현재 포드와의 합작사인 블루오벌을 통해 테네시주와 켄터키주에 3개 배터리 공장을 건설하고 있어 포드의 수요가 다시 늘더라도 이를 감당할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SK온 관계자는 “설비의 최적 운영을 위해 라인 조정 등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상연 대표기자

SK온의 미국 법인 SK배터리아메리카(SKBA) 조지아 공장 [SK온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