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inion

  • Home
  • [짧은 생각] “매일 좋은 얘기만 하고 살아도…”

[짧은 생각] “매일 좋은 얘기만 하고 살아도…”

리장의사 운영 이국자 한국학교 이사장의 ‘칭찬 철학’ 매일 잊고 살지만 우리는 결국 이 세상을 떠나야 […]

[기자의 눈] 답답한 애틀랜타…’팩트’가 결국 승리합니다

한인사회 ‘팩트와 진실’ 대신 ‘정치와 선동’ 난무 사실 확인 없는 일방적 주장은 오히려 역효과 어제 […]

[기획] 애틀랜타가 부끄럽다③ “리더 사라진 동남부”

한때 미주 한인사회에서 가장 모범적인 한인 커뮤니티로 칭찬받던 애틀랜타 한인사회가 최근 애틀랜타한인회와 동남부한인회연합회, 민주평통 협의회 […]

[이상연의 짧은 생각] “고운 얼굴을 보니 후회가…”

“행복은 상태가 아니라 태도”라는 사실을 알려준 소중한 식탁 전직 B 한인회장의 집에 초대받아 식사를 대접받았습니다. […]

[취재수첩] “피해 주장 여성이 정신병자?”

한인회 성추행 투서 기자회견서 일부 기자 ‘2차 가해’ 발언 피해 주장하는 다른 여성에는 “원래 그랬던 […]

[초점] 한인회 “성추행 미투, 공작으로 몰아 명예훼손”

이홍기 회장, 김일홍 전 회장 지난 19일 이례적 기자회견 19세 때 당한 피해 공개한 한인 […]

[뉴스버스] 네덜란드 정상회담 상대는 정계은퇴 총리

윤석열, 과도 내각 총리와 정상회담…’반도체 동맹 논의’ 뤼터 총리, 권력 이양 준비 중…결혼 안해 독신이기도 […]

[뉴스버스] 미국선 권력자들 ‘함정취재’ 핑계 안 통해…몰카취재 허용

미국서는 공익위한 취재활동에 거의 무한대 자유 보장 미국선 김건희 여사 ‘디올 백 수수’ 몰카, 취재 […]

[뉴스버스] 엑스포 ‘국민 희망고문’…정부·언론 합작품

엑스포 외교 참패 이미 예견…정부, 대국민 ‘희망 고문’ 판세 완전히 기울었는데도 “대역전 가능” 국민 호도 […]

“죄인으로 태어나 은혜받고 빈손으로 갑니다”

[이상연의 짧은 생각] ‘기부천사’ 한인 별세…남겨놓은 카톡 메시지 ‘먹먹’ 어제(26일) 황망한 소식을 들었습니다. 애틀랜타 한인사회에서 […]

[뉴스버스] 엑스포 사우디 지지 122개국…대역전 가능?

한국 전망과 해외언론 ‘분석’ 간극 커…한국 실제 득표 주목 사우디, 1차 투표 승리 요건 3분의2 […]

[뉴스버스] “2030 엑스포 유치전, 사우디가 선두”

사우디-아프리카 정상회담서 150억달러 투자 발표 한국 “결선투표 가면 승리”…결선투표 역전 가능할까? 본보 이상연 대표기자가 한국 […]

[초점] 이준석의 영어 사용, 미국이었다면…

미국 출신 한국인 인요한 위원장에 영어로 “우리는 다르다” 미국에서는 인종차별-혐오발언 낙인…’커리어 자살’ 이어져 한국 국민의힘 […]

[이슈] SK 최태원, 왜 엑스포에 사활거나?

올해 절반 기업 경영 대신 부산엑스포 홍보위해 해외서 보내 윤석열 사우디 방문으로 ‘유치 포기’ 분석도…”약점 […]

[기자의눈] 샌프란시스코와 애틀랜타 한인회관

샌프란은 300만불 모금해 회관 리모델링…도산 선생 동상 건립도 회관 개보수 관심없는 애틀랜타…동상도 어쭙잖은 한국 이념 […]

[뉴스버스] 파라과이, 윤석열 만난 다음날 사우디 엑스포 지지

페냐 대통령, SNS에 “사우디 공식 지지” 선언…지난달 이미 협의 끝내 산마리노-불가리아-콜롬비아도 사우디편…유치전 ‘선택과 집중’ 아쉬워 […]

[기자의 눈] 차세대 없는 한인단체의 공허한 메아리

동남부한인회연합회 행사서 “미국 시민되자”, “한국 선거하자” 동시 주장 차세대 참여 ‘전무’에 전직 회장들도 외면…회장 1인 […]

[뉴스버스] 한국선 하나마나한 청문회, 미국선 특검보다 더 무섭다

본보 이상연 대표가 한국 매체 뉴스버스에 기고한 칼럼을 전재합니다./편집자주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

[최선호 보험칼럼] 소셜시큐리티의 자금부족

최선호 /보험전문인 우리말에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속담이 있다. 밑에 구멍이 난 독에 물을 […]

[Political Brunch] 미국 워터게이트와 묘하게 닮은 한국 해병대게이트

▶1972년 미국 자신의 전임자(존 F. 케네디)에게 컴플렉스를 갖고 있던 대통령은 관료사회와 시민단체 곳곳에 반정부 세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