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애플 제치고 시가총액 정상 등극

Jan 12, 2024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 뉴욕증시의 ‘대장주’인 애플을 제치고 시가총액 정상에 올랐다.

11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오전 뉴욕증시에서 MS는 주가 상승으로 시총이 2조8700억 달러(약 3781조 원)에 달했다.

반면 애플은 주가가 1%가량 하락하면서 시총이 MS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MS는 지난 2021년 11월에 이어 약 2년 2개월 만에 처음으로 뉴욕증시 시총 정상 자리에 복귀했다.

뉴욕증시에선 지난 2019년 2월4일 이후 애플과 MS가 번갈아 가면서 시총 정상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MS의 시총이 애플을 추월한 것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분야의 성장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또한 최근 MS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에 대한 투자를 통해 유리한 위치를 점유한 것도 주가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자산운용사 GMO의 자산투자 분야 대표 톰 핸콕은 “MS는 세계의 모든 정보기술(IT) 분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며 “만약 IT 분야에 투자를 해야 한다면 당연히 MS를 골라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