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오픈AI, 휴머노이드 로봇 함께 개발

Feb 1, 2024

블룸버그 “두 회사,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에 1억 달러 투자 논의”

마이크로소프트(MS)와 챗GPT 개발사 오픈AI가 휴머노이드 로봇 스타트업인 피규어 AI(Figure AI)에 대한 투자를 논의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31일 보도했다.

현재 피규어 AI가 최대 5억 달러(6660억원)의 자금 조달을 진행 중인 가운데 MS가 9500만 달러, 오픈AI가 500만 달러를 각각 투자하는 방안이 시나리오 중 하나로 논의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이번 거래로 피규어 AI의 기업 가치는 19억 달러로 평가될 수 있으며, 투자 유치 금액에 따라서는 가치가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다.

다만, 자금 조달 계획이 확정된 것은 아니며, 투자 금액이 변경되거나 혹은 거래 자체가 무산될 수도 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피규어 AI는 2022년 테슬라와 미국의 로봇 전문기업인 보스턴 다이내믹스 출신 엔지니어들이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인간처럼 생기고 움직이는 인공지능(AI) 기반 로봇을 개발 중이다.

지난 5월 7000만 달러의 자금을 유치했으며 로봇 개발을 통해 인간이 하지 못하는 위험한 일을 수행하도록 하고, 부족한 노동력 문제를 해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픈AI의 휴머노이드 로봇에 대한 투자는 처음이 아니며, 지난해 3월 노르웨이 로봇 스타트업 ‘1X 테크놀로지 AS’에 2350만달러(313억원)를 투자한 바 있다.

AI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MS와 오픈AI가 피규어 AI에 대한 투자를 결정하면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에 대한 경쟁이 더욱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의 테슬라는 옵티머스라는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작년 12월에는 빠른 속도로 걷고 다섯 손가락을 부드럽게 움직이는 옵티머스2를 영상으로 공개한 바 있다.

1X 테크놀로지 AS는 챗GPT가 적용된 이족 보행 로봇을 개발 중이고, 밴쿠버에 본사를 둔 생츄어리 AI도 피닉스라는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하고 있다.

피규어 AI의 휴머노이드 로봇피규어 AI의 휴머노이드 로봇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