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공립학교 내년부터 휴대폰 전면 금지

Jun 19, 2024

캘리포니아 주정부도 교내 금지 정책 검토

로스앤젤레스(LA)의 공립 초·중등학교에서 내년부터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LA타임스 등에 따르면 LA 교육위원회는 18일 LA통합교육구 관할 공립학교에서 학생들의 휴대전화 이용을 전면 금지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내년 1월부터 발효돼 교육 현장에서 적용된다.

LA통합교육구는 관할 학교의 학생 수가 약 40만 명으로,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교육구다.

지금은 학생들이 수업 시간에만 휴대전화 이용이 제한되고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는 허용된다.

LA 교육위원회는 휴대전화가 학습을 방해하고 학생들에게 불안감을 유발하며 사이버 괴롭힘을 야기하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결의안을 주도한 닉 멜보인 교육위원은 “학생들은 학교에서 수업 시간에 몰래 휴대전화 화면을 넘기거나 복도를 걸으면서도 휴대전화를 본다”며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도 에어팟(이어폰)을 끼고 서로 이야기하거나 놀지 않는다”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州) 정부도 학교 내 휴대전화 이용 제한 또는 금지 정책을 검토하고 있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성명에서 “소셜미디어는 청소년의 정신 건강에 해를 끼치고 있다”며 “의회와 협력해 학교에서 스마트폰 이용을 제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LA 교육구 전기 스쿨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