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자율주행 사업 재개…피닉스 등서 도로정보수집

Apr 10, 2024

“운전자가 수동으로 주행…목표는 운전자 없는 완전자율주행 재개”

작년 샌프란서 로보택시 시범 운행 중 안전우려 제기돼 사업 중단

크루즈 자율주행차
크루즈 자율주행차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 자회사인 크루즈가 운전자 없이 운행되는 로보택시 사업 재개에 나선다.

크루즈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시작으로 일부 도시에서 운전자가 탑승한 상태에서 도로 정보를 수집하는 작업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이 작동하지 않는 상태에서 운전자가 수동으로 차량을 운전한다고 크루즈 측은 설명했다.

크루즈는 “우리의 목표는 운전자 없는 완전 자율주행을 재개하는 것”이라며 “이번 작업은 자율주행 시스템 검증을 위한 중요한 단계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크루즈는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로보택시 서비스 시범운영에 나섰지만 안전 우려가 제기되면서 사업을 중단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 샌프란시스코 시내 한 교차로에서는 한 여성이 로보택시에 깔려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하자 캘리포니아주 당국은 크루즈의 운행 허가를 취소했다.

이후 크루즈는 최고경영자(CEO)와 주요 임원들이 전원 교체됐고, 모회사 GM은 크루즈에 대한 투자를 대폭 줄인 바 있다.

그러나 피닉스를 시작으로 이뤄지는 도로 정보 수집 작업은 크루즈가 로보택시 사업을 재개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크루즈는 “많은 직원이 피닉스에 거주하고 있다”며 “피닉스시의 리더들은 이 지역을 첨단기술의 인큐베이터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구글의 자율주행 자회사 웨이모 역시 피닉스를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 등 3개 도시에서 완전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범운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