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4] AI가 피부 관리·제품 추천

Jan 10, 2024

로레알, 뷰티기업 첫 기조연설서 뷰티 앱 공개…적외선 활용 드라이어도

월마트, 특정 주제 아이템 추천 AI 챗봇…’파트너십’ MS CEO 깜짝 등장

로레알, 뷰티 앱 '뷰티 지니어스' 공개

프랑스 뷰티 기업 로레알이 인공지능(AI)이 피부 관리 방법을 알려주고 제품도 추천하는 뷰티 앱을 내놓았다.

콜라스 이에로니무스 최고경영자(CEO)는 9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자사의 생성형 AI를 활용한 뷰티 앱 ‘뷰티 지니어스'(Beauty Genius)를 공개했다.

뷰티 지니어스는 AI가 피부 관리에 관한 개인화된 맞춤형 제안을 해주는 ‘뷰티 비서’다. 이에로니무스 CEO는 이 앱을 실행해 AI와 대화하며 맞춤형 피부 관리법과 제품을 제안받는 상황을 시연했다.

이용자가 업데이트한 사진을 토대로 AI가 피부 건조 정도를 파악하고 현재의 피부 상태에 알맞은 제품을 제안했다.

이에로니무스 CEO는 “우리는 10년 전부터 디지털 혁명에 적극 참여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 AI 기술을 개발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레알은 이와 함께 적외선으로 머리를 말릴 수 있는 헤어드라이어 ‘에어라이트 프로'(AirLight Pro)도 공개했다.

에어라이트 프로는 강력한 열과 공기를 이용해 머리카락을 건조하는 기존 헤어드라이어와 차별된다는 게 로레알 측 설명이다.

열을 줄이면서 공기 흐름을 최대화하는 강력한 모터를 이용한다는 점에서는 인기 있는 다이슨의 초음속 헤어드라이어와 비슷하다. 여기에 적외선을 더했다.

귀브 발루치 로레알 기술 인큐베이터 글로벌 부사장은 “비가 온 뒤 땅을 말리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바람과 태양의 조합이라는 데 착안했다”며 “적외선과 강력한 공기가 머리를 상하지 않게 도와주고 열의 필요성도 줄여준다”고 설명했다.

CES에서 미용 기업이 기조연설을 한 것은 처음이다.

로레알은 작년 CES에서는 신체 활동이 자유롭지 않은 이용자도 원하는 방식으로 메이크업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자동 메이크업 로봇을 선보인 바 있다.

월마트 기조연설에 깜짝 등장한 MS 사티아 나델라 CEO
월마트 기조연설에 깜짝 등장한 MS 사티아 나델라 CEO 

CES에 처음 참가한 세계 최대 소매업체 월마트는 더그 맥밀런 CEO의 기조연설을 통해 쇼핑을 도와주는 생성형 AI 챗봇을 소개했다.

이 챗봇은 이용자들이 한 번에 하나씩 물건을 찾는 것이 아니라 특정 용도별로 상품을 검색할 수 있는 도구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감자칩, 치킨, 음료, 90인치 TV를 구체적으로 입력하지 않아도 ‘축구 관람 파티’에 필요한 제품을 검색해 달라고 요청하면 AI 챗봇이 이와 관련한 카테고리를 제시한다.

리뷰와 가격, 이미지 등 함께 고려해야 할 다양한 요소도 AI 챗봇이 함께 보여준다.

더그 맥밀런 CEO는 AI 챗봇에 대해 “우선 애플의 iOS 모바일 운영체제(OS)에 있는 월마트 앱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오픈AI의 대규모 언어모델(LLM)인 GPT-4 등을 이용할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애저 오픈AI 서비스를 포함해 다양한 LLM를 사용해 구축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조연설에는 월마트와 파트너십 관계인 MS의 사티아 나델라 CEO가 깜짝 등장해 월마트의 새로운 AI 챗봇이 이용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