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현장] 현대차·기아 부스 찾은 스티비 원더…”만져봐도 될까요?”

Jan 10, 2024

교통약자 기능 탑재한 PV5에 관심…현대차 ‘스페이스’도 체험

10일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4’가 열리고 있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웨스트홀의 기아 부스.

오후 5시 10분께 검은 모자와 검은 선글라스를 쓴 ‘팝의 거장’ 스티비 원더가 등장했다.

원더는 ‘파크’, ‘시티’, ‘홈’, ‘팩토리’ 등 4개로 나뉜 공간 중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V5’의 콘셉트 모델이 세워진 파크에 발을 멈췄다. PV5는 기아가 내년 출시할 예정인 첫 PBV로, 전시된 베이식 모델은 휄체어 리프트가 적용된 교통약자형 기능이 탑재됐다.

기아 PBV 'PV5' 만져보는 스티비 원더
기아 PBV ‘PV5’ 만져보는 스티비 원더[독자 제공]

시각장애인인 그는 PBV 앞에서 설명을 듣다 “저 잘 안 보이는 데 만져봐도 될까요?”라고 물었고, 직원의 답이 돌아오자 차체를 손으로 쓰다듬으며 미소를 지었다.

기아 PBV 만져보는 스티비 원더
기아 PBV 만져보는 스티비 원더 [독자 제공]

이어 원더는 인근에 자리한 현대차 부스를 찾았다.

그는 현대차 부스에서 참관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퍼스널 모빌리티 ‘다이스'(DICE)를 살펴본 후 맞춤 이동 공간 ‘스페이스'(SPACE)에 앉아 관심을 표했다.

CES 2024 현대차 부스 '스페이스'에 앉은 스티비 원더
CES 2024 현대차 부스 ‘스페이스’에 앉은 스티비 원더 [독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