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트럼프 사법방해 사실 10개 포함”

Apr 18, 2019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지휘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공모’ 의혹에 대한 수사 보고서 전문이 18일 공개되는 가운데 윌리엄 바 연방 법무장관이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 방해(Obtruction of Justice) 혐의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바 장관은 보고서 전문에 사법 방해가 의심되는 내용이 10개 가량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로즌스타인 법무부장관과 이 의혹들을 검토한 결과 이 내용들을 범법행위로 볼 수 없다고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바 장관은 이날 특검보고서 전체 내용이 담긴 편집본(Redacted Version)을 연방 의회에 제출하기에 앞서 법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사법방해로 의심되는) 이 사실들은 모두 범죄 의도를 가지지 않은 것이서 대통령이 사법방해를 시도했다는 증거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뮬러 특검은 지난달 22일 특검 수사를 끝내고 보고서를 윌리엄 바 장관에게 제출했고 바 장관은 이를 간추린 4쪽 ‘요약본’을 의회에 공개했다. 하지만 이후 전문 공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높아지면서 400페이지 전체본 가운데 외교기밀에 해당하거나 FBI 등 수사기관과 관련된 비밀정보 등을 제외한 수정본을 이날 공개하기로 했다.

바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동부시각)에 특검수사 보고서를 의회에 전송하고 특별검사 홈페이지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캠프의 러시아 내통 의혹과 관련해선 러시아 측이 대선에 개입하려 했으나 러시아는 트럼프 캠프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바 장관은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민주당은 바 장관의 기자회견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바 장관이 혼자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사실을 왜곡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