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5년 내 인간이 만든 모든 시험 통과”

Mar 3, 2024

더 똑똑해진 인공지능…젠슨 황 엔비디아 CEO 전망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인공지능(AI)이 5년 내로 인간이 치르는 모든 시험을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고 로이터 통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황 CEO는 이날 스탠퍼드대에서 열린 경제 포럼에서 ‘인간처럼 생각할 수 있는 컴퓨터를 만드는 데 얼마나 걸릴지’에 대한 질문에 답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CEO는 ‘인간처럼 생각하는 것’을 ‘인간의 시험을 통과할 수 있는 능력’으로 정의할 경우 5년 안에 이를 달성할 수 있다며 인간 수준의 인식을 가진 ‘범용 인공지능'(AGI)이 곧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여러분이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시험을 컴퓨터 과학 업계에 내놓으면, 5년 안에 그 시험 전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예컨대 지금 AI는 변호사 시험은 통과해도 소화기 내과 같은 전문 의학 시험에는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5년 안에는 이를 비롯한 모든 시험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다만 ‘인간처럼 생각하는 것’을 어떻게 정의하느냐에 따라 AGI의 시대가 언제 올지에 대한 전망은 달라질 수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또 AI 사업 확장을 위해 팹(fab·반도체 생산공장)이 얼마나 더 필요하다고 보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더 많은 팹이 필요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그는 개별 반도체 하나하나의 성능이 발전하면서 필요한 반도체 수가 제한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6일 진행된 ‘AI의 미래’ 관련 행사.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