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초 남기고 100마일 완주…최난도 마라톤 여성이 첫 완주

Mar 24, 2024

두 아이 둔 40세 영국 과학자, 테네시주 바클리 울트라마라톤 성공

두 아이를 둔 40세 영국 여성이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마라톤 대회로 꼽히는 ‘바클리 마라톤’에서 여성 최초로 완주했다고 영국 더 타임스와 CNN 등이 24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수의사이자 연구 과학자인 재스민 패리스는 미국 테네시주 프로즌헤드 주립공원에서 열린 올해 바클리 마라톤 대회에서 100마일(약 161㎞)을 제한 시간인 60시간을 불과 99초 남긴 59시간 58분 21초에 결승점을 통과했다.

현재 코스가 사용되기 시작한 1989년부터 지금까지 이 대회 완주자는 20명에 불과하며 올해 완주자는 패리스를 포함해 5명 밖에 없었다.

패리스는 이 대회의 첫 제한시간 내 여성 완주자이기도 하다.

패리스는 2019년 268마일(약 431㎞)을 달려야 하는 스파인 마라톤에서도 기존 기록을 12시간이나 앞당기면서 여성 최초로 우승한 바 있다.

바클리 마라톤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단 1명의 완주자가 없었을 정도로 혹독한 코스로 유명하다.

참가자들은 60시간 안에 어떤 도움도 없이 오로지 기억에 의존해 20마일(약 32㎞) 코스를 다섯 바퀴 돌아야 한다.

바클리 마라톤은 마틴 루서 킹 암살범인 제임스 얼 레이의 1977년 탈옥이 계기가 돼 만들어졌다.

육상선수인 게리 캔트렐이 탈옥 후 이틀 동안 수색을 피해 8마일(약 13㎞)을 이동했다는 레이의 말을 듣고 자신은 100마일도 갈 수 있다고 말한 것이 마라톤 대회로 이어졌다.

대회는 1986년에 시작됐다.

바클리 마라톤을 완주한 재스민 패리스
바클리 마라톤을 완주한 재스민 패리스 [인스타그램(@howiestern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