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작년 뉴스로 번 돈 ’47억불’

Jun 11, 2019

뉴스미디어연합 “미국 전체 뉴스산업 수익과 비슷”

하원 청문회 제출 예정…디지털세 부과 힘실릴 듯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공룡 구글이 지난해 뉴스로 5조원 이상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영화 ‘어벤져스’의 최근 개봉작 2편의 티켓 판매 수익보다도 많은 규모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미국 내 2000개 신문사로 구성된 뉴스미디어연합(NMA)은 10일 보고서를 내고 “구글은 뉴스 서비스를 통해 2018년 약 47억달러(약 5조 5648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미 뉴스산업 전체가 디지털 광고로 벌어들인 51억달러(약 6조원)와 맞먹는 금액을 구글이 홀로 벌어들인 것이다.

게다가 47억달러에는 구글 사용자들이 기사를 클릭할 때마다 수집되는 개인정보의 가치는 포함되지 않았다.

AFP통신은 보고서에 대해 “구글 등 IT 공룡들이 인터넷 뉴스 생태계와 이를 통해 창출되는 광고 수익을 지배해 전통적인 뉴스 조직(언론사)에 해를 끼친다는 업계의 주장을 뒷받침한다”고 분석했다.

실제 구글은 뉴스 원제공자인 언론사에 돈을 지불하는 대신 기사를 스크랩해 구글 사이트에 직접 제공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또 검색 및 뉴스로 벌어들이는 수입도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

구글의 뉴스 수익이 대략적이나마 공개되면서 미 의회의 디지털세 부과 시도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보고서는 대형 IT 기업의 반독점 남용에 대한 미 하원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공개됐다. 보고서는 11일 청문회에서 디지털세 관련 법 제정에 대한 근거로 제출될 예정이다.

향후 미국 언론사들의 수익 분배 요구도 거세질 전망이다.

필라델피아미디어연합의 테런스 C.Z. 에거 대표는 “이번 연구는 우리가 너무도 분명하게, 그리고 고통스럽게 알고 있는 사실을 노골적으로 보여준다”며 “현재의 뉴스 플랫폼과 공급자 사이의 관계는 재앙(devastating)”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거대 IT 기업들은 플랫폼에서 뉴스가 사라지는 것을 원치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수익을 나눌 필요가 있으며 우리가 생산한 콘텐츠에 대해 대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구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구글 대변인은 “많은 전문가들이 지적했듯 계산이 부정확하다”며 “기사 수가 많다고 해서 광고 수익으로 직결되는 것은 아니다. 해당 연구는 구글이 제공하는 뉴스의 가치를 무시한다”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