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나, ‘헤이세이’ 연호 논란

May 1, 2019

소셜미디어  “문제 없다” vs “경솔했다” 갑론을박

걸그룹 트와이스의 일본인 멤버 사나가 SNS 글 때문에 갑론을박의 대상이 되고 있다.

지난 4월30일 사나는 트와이스 공식 계정에 “헤이세이 시대에 태어난 사람으로서 헤이세이가 끝난다는 것은 어쩐지 쓸쓸하지만 헤이세이 수고 많았습니다. 레이와라는 새로운 출발을 향해서, 헤이세이의 마지막인 오늘은 말끔한 하루로 만들어요”라는 글을 일본어로 게재했다.

‘헤이세이’와 ‘레이와’는 사나의 모국인 일본의 연호다. 일본은 아키히토 일왕 재임 기간 ‘헤이세이’라는 연호를 사용했으며, 이달 1일 나루히토의 일왕 즉위와 동시에 연호도 ‘레이와’로 바뀐다. 사나는 헤이세이 시대의 마지막 날을 기념하며 이같은 글을 게재했다.
이에 한국 팬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일부에선 한국과 일본이 역사적인 문제를 아직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사나가 정치적으로도 해석될 여지가 있는 글을 올렸다는 것 자체를 다소 경솔했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사나의 글을 과도하게 해석한 것이라는 반응도 만만치 않다. 여러 네티즌은 많은 일본인들이 연호를 정치적 이슈보다 일상적으로 사용한다면서, 사나의 글에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기도 하다.

트와이스는 지난 2015년 데뷔한 9인조 걸그룹이다. 멤버 중 3명(미나, 사나, 모모)은 일본인이며 대만 국적의 쯔위도 포함된 다국적 그룹이다. 트와이스는 ‘우아하게’ ‘치얼업’ ‘티티’ 등을 히트시키며 인기를 끌었고 주로 한일 양국을 무대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article (6)

 

트와이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