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31일이 도대체 무슨 날이길래…”

May 29, 2019

총영사관 3.1운동-임정 100주년 기념행사

한인교회에선 영화 ‘1919 유관순’ 상영회

 

3.1절도 한참 지난 5월 31일 애틀랜타에서 2개의 3.1운동 관련 행사가 동시에 열려 한인들을 의아하게 하고 있다.

우선 약 2달전부터 예고된 애틀랜타 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의 3.1 독립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념 기념행사가 오후 5시 애틀랜타 리알토 센터(Rialto Center for the Arts)에서 열린다. 애틀랜타한인회(회장 김일홍) 및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회장 김형률)와 공동으로 개최되는 이 행사는 한국 뮤지션들의 음악공연과 함께 리셉션이 진행되며 6시30분부터는 특별영화 ‘암살(Assassination, 하정우 이정재, 전지현 주연)’이 상영된다.

그런데 지난 28일 LA의 기드온동족선교회가 3.1절 기념영화 ‘1919 유관순, 그녀들의 조국'(감독 윤학렬)을 같은 날 오후8시 애틀랜타한인교회(담임 김세환 목사)에서 상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17-27일 캘리포니아 일대에서 상영회를 갖고 28-30일 댈러스를 거쳐 31일과 6월 2일 애틀랜타에서 상영한다는 것이다. 주최측은 주일인 2일에는 베다니장로교회에서 특강과 함께 영화관람행사를 갖는다고 전했다.

문제는 2개 행사의 시간이 겹쳐 참석자들이 양분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총영사관 관계자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한인은 물론 주류사회와 함께 기념한다는 취지로 오래전부터 이미 행사계획을 세워 준비해왔다”면서 “주류 관객들을 위해 역사적 의미와 함께 영화적 재미도 있는 영화 ‘암살’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총영사관 기념행사 초청장

 

1919 유관순 홍보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