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년전의 그날을 잊지 마세요”

May 20, 2019

애틀랜타 5. 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한인회관서 열려

지난 18일 제 39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이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 열렸다.

미 동남부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가 주최하고 애틀랜타 민주평통협의회와 동남부한인회연합회, 호남향우회 등이 후원한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와 헌화로 시작됐다.

이어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정부 공식 기념사를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를 통해 “1980년 5월 광주가 피 흘리고 죽어갈 때 광주와 함께하지 못한 것이 그 시대를 살았던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미안하다”며 “광주 시민들이 목숨을 걸고 지키려고 했던 자유와 민주주의의 가치를 잊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어 김강식 미동남부한인회연합회 회장과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장이 기념사를 했고 ,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동영상 시청후에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다. 김강식 회장은 “”5.18 민주화운동은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역사적 사건”이라면서 “25만 동남부 한인사회와 함께 5.18 희생자 유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김형률 회장은 “민주주의를 위해 소중한 생명을 바친 희생자들에게 한없는 경의를 표한다”면서 “그날의 아픔을 잊지 않고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샬럿 내시 의장의 은퇴선언으로 공석이 될 귀넷카운티 의장에 출마하는 아트 셸든과 커클랜드 카든 후보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참석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