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BMAs] BTS, 톱듀오-그룹 아티스트상 수상

May 1, 2019 ,

‘톱 소셜 아티스트상’은 3년 연속 수상

 

방탄소년단이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듀오·그룹 아티스트 부문 수상자가 됐다.

1일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MGM Grand Garden Arena)에서 개최된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2019 BBMAs)에서 방탄소년단(BTS)이 톱 듀오·그룹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했다.

방탄소년단은 수상 후 놀란 듯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RM은 대표로 마이크를 잡은 뒤 “아미 고맙다”라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매년 빌보드 지에서 후원을 하며 미국의 음악 시상식 중 하나로 그래미어워즈,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등과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힌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17년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하며 처음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등장했고, 2018년에는 ‘톱 소셜 아티스트상’을 수상함과 동시에 ‘FAKE LOVE'(페이크 러브)’로 첫 퍼포먼스를 꾸며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방탄소년단은 새 미니앨범 ‘Map of the Soul: Persona’를 발매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은 물론,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로 ‘핫 100’ 8위를 기록했다. 또한 소셜 미디어에서 가장 인기인 곡을 랭킹하는 ‘소셜 50 차트’에서 100주동안 1위를 차지하는 등 빌보드 몇몇 부문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바 있다

방탄소년단(BTS)은 이에 앞서 빌보드 톱소셜아티스트 상 수상을 확정 짓고 시상식 전 레드카펫에서 트로피를 받았다.

리더 RM은 “3년 연속 수상에 감사하고, 앞으로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2년 연속 수상자였던 방탄소년단은 지난 해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빌보드 ‘핫 100’ 톱 10위에 오른 ‘페이크 러브'(FakeLove)를 무대에 선보이며 그 인기를 실감케 한 바 있다. 또한 2017년과 2018년 연속으로 톱소셜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으며 탑 듀오/그룹과 탑 소셜아티스트부문 후보에도 올랐다.

BTS는 이에 앞서 빌보드 톱소셜아티스트 상 수상을 확정 짓고 시상식 전 레드카펫에서 트로피를 받았다.

톱소셜 아티스트 부문은 지난 1년 간 음반 판매량, 스트리밍, 소셜 데이터 지수, 팬 투표를 합산해 수상자를 가린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발매한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Persona)가 ‘빌보드 200’ 정상에 세 번째 오르는 역사를 썼다. 이는 1년 내 ‘빌보드 200’ 1위에 3장 앨범을 올려놓은 비틀스 이후 첫 그룹이라 그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 한 해 빌보드 200 차트에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Tear)와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Love Yourself: Answer)로 정상을 찍은 방탄소년단은 소셜 미디어에서도 팬클럽인 아미(ARMY) 를 통해 막강한 영향력을 갖고 있으며 이는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 오르는데 크게 기여했다.

또 소셜 미디어에서 가장 인기인 곡을 랭킹하는 ‘소셜 50 차트’에서 100주동안 1위를 차지한 BTS는 소셜 미디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음악 활동 순위를 매기는 집계에서도 100주 이상 1위를 지켜왔다.

유명 배우인 테리 크루스가 BTS와 셀카를 찍고 있다. /E! NEWS 제공
유명 배우인 테리 크루스가 BTS와 셀카를 찍고 있다. /E! NEWS 제공

11

빌보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