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 소녀 “1만5천 달러에 앤드루 왕자와 성관계”

Jan 10, 2024

 

피해자 2016년 증언 진술 등 포함…AP “새로운 추가정보는 거의 없어”

‘억만장자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관련한 법원 문건들에 대한 공개 절차가 9일 완료됐다고 AP통신 등이 10일 보도했다.이날까지 공개된 문건은 엡스타인의 성범죄 피해자 버지니아 주프레가 2015년 엡스타인의 여자친구 길레인 맥스웰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과 관련한 증언록과 녹취록 등 수천여 페이지의 서류들이다.소송이 2017년 양측의 합의로 일단락 되고 이와 관련한 법원 문건들은 수년에 걸쳐 공개됐지만, 법원이 지난 달 문서의 봉인된 부분을 완전히 해제하라고 명령한 뒤 지난 주부터 차례로 추가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마지막 문건에는 주프레가 17세 때부터 엡스타인이 자신을 성적으로 학대했고 앤드루 왕자를 포함한 남성들과 성적 접촉을 하도록 주선했다는 2016년 증언록이 포함됐다.주프레는 당시 진술에서 앤드루 왕자와의 성관계 대가로 엡스타인에게서 1만5000달러(약 1981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또한 주프레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엡스타인의 집을 방문했을 때 미성년자 소녀들이 성적 학대를 당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엡스타인의 친구였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도 이런 사실을 알았느냐는 질문에는 “(그곳에서) 트럼프를 본 적도 없고, 그런 (학대) 행동에 가담하는 것을 본 적도 없다”면서도 그가 엡스타인의 방문객이라고 들었다고 덧붙였다.2014년 법원 문서에서는 앤드루 왕자뿐 아니라 이름을 모르는 다른 왕실 사람들을 학대 행위 가담자로 지목하기도 했다.주프레가 지목한 사람들은 모두 그의 주장을 부인했다.AP는 추가 공개된 문건들에 대해 “일각에서 예상했던 폭발적인 폭로나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가해자의 신원 등은 담기지 않았다”며 “전반적으로 엡스타인의 범죄와 관련해 새롭게 나온 세부 정보는 거의 없었다”고 평가했다.엡스타인은 미성년자 성 착취 혐의로 체포돼 2019년 뉴욕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범행을 도운 맥스웰도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아 복역 중이다.한편, 앤드루 왕자는 최근 문건 공개로 엡스타인과 자신의 옛 친분이 다시 보도되는 데 대해 불편해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그의 측근을 인용해 보도했다.이 측근은 또 문건 공개와 맞물려 앤드루 왕자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윈저성 내 저택 ‘로열 로지’에서 나가라는 압력을 받고 있다는 일각의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이 측근은 “최근의 (문건) 공개는 앤드루 왕자가 로열 로지에서 계속 거주하는 것과 아무 관련이 없다”며 “피는 물보다 진하기 때문에 국왕이 앤드루 왕자에게 이사를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로열 로지는 윈저성 내 30개의 방을 가진 저택으로, 앤드루 왕자는 2078년까지 이곳에서 살 수 있는 임대 계약을 맺고 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미성년자 상대 성범죄 혐의로 체포됐던 제프리 엡스타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