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월 판매 2% 증가…기아는 2.6% 감소

Apr 3, 2024

전년대비 실적 기대 이하…전기차·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가 실적 견인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는 판매 성장세를 이어갔으나 기아의 판매량은 1년 전보다 소폭 줄며 주춤했다.

두 회사 모두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모델 등 친환경차가 실적을 견인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은 지난 3월 판매량이 7만6920대로, 지난해 3월(7만5404대)보다 2.0%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모델별로는 아이오닉 5(58%↑)와 투싼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62%↑), 투싼 하이브리드(48%), 팰리세이드(58%↑)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월간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전기차 판매는 100% 늘었고, 하이브리드와 PHEV를 포함한 친환경차 판매는 1만1485대를 기록하며 35% 증가했다.

현대차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18만4804대로, 작년 동기(18만4449대)보다 0.2% 늘었다.

랜디 파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차는 여러 상을 받는 제품들을 생산하고 있으며 우리 차들, 특히 전기차에 대한 수요가 높게 유지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아 스포티지 X-프로
기아 스포티지 X-프로 [기아 미국판매법인]

기아 미국판매법인은 지난 3월 6만9472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월(7만1294대)보다 2.6% 감소한 수치다.

하지만 전기차 판매는 작년보다 151% 증가했으며, 하이브리드와 PHEV를 포함한 전동화 모델 판매는 9% 성장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모델별로는 포르테와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등 3개 모델이 한 달간 각각 1만대 이상 판매돼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또 쏘렌토는 상품성 개선 모델이 최근 출시돼 인기를 끌면서 월간 판매량이 1년 전보다 28% 늘었다.

기아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17만9621대로, 작년 동기(18만4136대)보다 2.5%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