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2월 미국판매 한달만에 반등

Mar 3, 2024

합산 판매 전년 동기 대비 1.6%↑…전기차 판매 증가율 52.7%

지난 1월 부진했던 현대차와 기아의 미국 판매가 한 달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2월 현대차(제네시스 포함)와 기아의 미국 판매량이 12만4005대로 작년 동월 대비 1.6%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기아의 판매 합계는 지난 1월 18개월 만에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으나, 한 달 만에 반등한 셈이다.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현대차 아이오닉6, 미국 ‘최고 연료소비효율 차’ 1위 [현대차 제공]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6.0% 늘어난 6만4946대를, 기아가 3.0% 감소한 5만9059대를 미국 시장에 팔았다. 현대차의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판매량이 4605대로 9.4% 증가했다.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는 호조를 이어갔다.

현대차·기아는 지난달 미국에서 총 2만101대의 친환경차를 팔았는데, 이는 작년 동월보다 11.3% 늘어난 것이다. 전체 판매에서 친환경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16.2%로, 전년 동기 대비 1.4%포인트 상승했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는 14.1%가 늘어난 1만975대를, 기아가 8.1% 증가한 9126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특히 전기차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과 수요 감소의 여파에도 총 7772대(현대차 3844대·기아 3928대)가 팔리며 52.7%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업체별로 전체 베스트셀링 모델을 살펴보면 현대차는 투싼이 1만5999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이어 싼타페(9239대), 아반떼(8432대) 등의 순이었다.

지난달에 가장 많이 팔린 기아 모델은 1만2081대의 스포티지였고, 이어 K3 1만1229대, 텔루라이드 8510대 등의 순이었다.

한편, 도요타(16.2%), 혼다(32.3%), 마쓰다(6.7%), 스바루(3.1%) 등 현재까지 미국 실적이 공개된 다른 완성차 업체들은 현대차와 기아에 비해 양호한 실적을 올렸다.

기아 전기차 EV9
기아 전기차 EV9 [기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