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리 중도포기 결정….트럼프 본선행 확정

Mar 6, 2024

공화당 대선 경선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가 슈퍼화요일 다음날인 6일 경선에서 하차할 예정이라고 AP 통신이 보도했다.

이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화당 대선 후보로 확정되게 됐다.

AP는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헤일리 전 대사가 이날 경선 후보에서 물러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6일 오전 10시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에서 경선 하차를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헤일리 전 대사는 미국 ‘슈퍼 화요일’인 5일 치러진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압승을 허용했다.

헤일리 전 대사는 15곳에서 동시에 경선이 진행된 이날 버몬트 경선을 제외한 나머지 경선에서는 패배했다.

헤일리 전 대사 측 캠프는 경선 뒤 발표한 성명에서 그의 경선 참가 중단 여부를 명시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단결은 단지 ‘우리가 단결됐다’고 말하는 것으로 얻어지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헤일리 전 대사는 지지자들과 함께하는 캠프 차원의 대규모 시청 행사 없이 슈퍼화요일 경선 결과를 개인적으로 지켜봤으며, 향후 유세 일정을 잡지 않았다.

이에 따라 헤일리 전 대사의 중도하차는 예정된 수순으로 받아들여져 왔다.

(콘웨이 AP=연합뉴스) 공화당 경선에서 연패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콘웨이에서 유세를 벌이고 있다.
(콘웨이 AP=연합뉴스) 공화당 경선에서 연패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지난 28일(현지시간) 사우스캐롤라이나 콘웨이에서 유세를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