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터 바이든, 의회 청문회에 예고없이 출석

Jan 11, 2024

소환 요구에 공개청문회 요구하며 불응하다 모습 드러내

‘공화당의 의회모독 압박+부친 선거전 부담’ 의식한 듯

의회 청문회장에 자리한 헌터 바인든(좌)
의회 청문회장에 자리한 헌터 바인든(왼쪽) [워싱턴 D.C.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이 10일 자신의 의회 모독 혐의를 따지는 연방 의회 청문회장에 예고없이 모습을 드러냈다고 CNN 등이 전했다.

각종 불법 의혹이 뒤따르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아픈 손가락’으로 불리는 헌터는 이날 오전 워싱턴 D.C.의 연방 의회 의사당 내 하원 감독위원회 회의장에 ‘불쑥’ 나타났다.

그는 의사당 복도를 지나가는 동안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으며, 자신의 변호인들을 양 옆에 낀 채 회의장 안에 자리를 잡고 약 10분간 앉아있다가 자리를 떴다고 CNN은 전했다.

야당인 공화당은 헌터가 우크라이나와 중국 등 해외에서 부당 소득을 올리는 데 바이든 대통령이 개입한 것으로 의심된다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에 나서면서 지난해 헌터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

하원 감독위원회 등이 진행하는 작년 12월13일 비공개 증언에 출석하라는 요구였다.

그러나 헌터 바이든은 당일 비공개 증언에 출석하지 않았고, 대신 의사당 바깥에서 공개 청문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때 헌터는 부친이 자신의 사업과 무관하며 아버지에 대한 공화당의 탄핵 조사는 근거가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자 공화당은 헌터 바이든이 합법적 소환 요구를 거부했다며 의회 모독 혐의에 대한 형사적 책임을 묻는 결의안 채택 절차에 착수했다.

헌터 바이든이 이날 의회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야당의 공세를 마냥 피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는 것이 오히려 야당의 공세를 더 강화해 부친의 재선 선거 캠페인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판단을 내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헌터 바이든은 앞서 연방 검찰로부터 탈세, 불법 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부통령 재직 기간에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홀딩스 임원으로 일하면서 거액을 받았으나 세금을 제대로 납부하지 않았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공화당 일부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차남 사업을 도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화당은 또 국세청(IRS) 내부고발자 등의 증언을 내세워 바이든 정부가 헌터 바이든의 탈세 문제 관련 기소를 막았다면서 수사 외압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