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회 “성범죄 피해 여성 지원 나선다”

Feb 13, 2024

여성인권위원회 발족…초대 위원장에 나세림씨

애틀랜타한인회(회장 이홍기)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인회장 직속 여성인권위원회를 신설하고 초대 위원장에 나세림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여성인권위원회는 인권과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싱글맘과 독거 여성 등에 대한 지원과 함께 성폭행과 성희롱 등 성범죄 피해 여성들에 대한 법률 및 정신상담 지원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이 회장은 “한인사회 일각에서 독거 여성들의 약점을 이용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고, 특히 성관련 범죄 피해에 무방비로 노출된 여성이 많아 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첫 사업으로 성범죄 피해 여성의 신고를 접수해 이들에 대한 법률 상담과 함께 카운슬링 등의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장기적으로 여성 복지활동을 강화해 정부 그랜트를 받을 수 있는 기관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홍기 회장은 “귀넷카운티 검찰청을 비롯한 사법기관들과 연계해 성범죄 예방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체계적인 법률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나세림 위원장과 지수예 고문(아시안아메리칸센터 대표), 샐리 정 변호사, 김열의 전문의, 고주연 회계사 등으로 구성된다.

나세림 위원장은 “지난 7년여 동안 싱글맘 지원봉사와 함께 홈리스, 중증환자 지원활동을 해왔다”면서 “여성 인권의 향상과 함께 성범죄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상연 대표기자

이홍기 회장(왼쪽)이 나세림 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있다./한인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