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쿼터백 머리, NFL 전체 1순위 지명

Apr 25, 2019

외할머니가 한국인…야구 포기하고 풋볼 선택

 

한국계로 알려진 쿼터백 카일러 머리(22. 오클라호마대)가 전문가들의 예상대로 미국프로풋볼리그(NFL) 신인 드래프트에서 애리조나 카디널스에 전체 1순위로 지명됐다.

머리는 지난 26일 오후8시 시작된 2019년 NFL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선택권을 지닌 애리조나 카디널스에 지명받았다.

이로써 지난해 메이저리그(MLB)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전체 9순위로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지명된 머리는 MLB와 NFL에서 모두 1라운드 지명을 받은 최초의 선수라는 기록을 세웠다.

머리는 전체 1순위에 지명된 쿼터백 가운데 가장 키가 작은 선수(177cm라는 기록도 갖게 됐다. NFL은 전통적으로 단신 쿼터백을 기피해왔지만 지난해 같은 대학 출신의 베이커 메이필드(클리블랜드 브라운스, 188cm)가 전체 1순위에 지명되는 등 변화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머리는 뛰어난 운동신경과 함께 정확한 패싱 능력을 지닌 전천후 선수로 인정받아 전체 1순위 지명의 영예를 안았다. 머리의 외할머니는 한국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텍사스 A&M대학에서 선수생활을 시작한 머리는 감독과의 갈등으로 오클라호마대학으로 전학한뒤 지난해 대학풋볼 최고의 영예인 하이즈먼 트로피를 받아 스타탄생을 예고했었다.

MLB팀인 오클랜드는 지난해 지명 후 466만달러의 계약금과 별도로 1400만달러의 일시불 보너스를 약속했지만 머리는 과감히 NFL 진출을 선택해 결국 대박을 터뜨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해 1순위 지명자인 메이필드는 계약금 2185만 달러를 포함해 3200만 달러를 보장받아 머리도 이에 못지 않은 대우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Capture

머리가 드래프트에서 어머니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 <ESP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