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여행 비싸지나…’산불 대란’에 1인당 25달러 관광세

Feb 19, 2024

연간 6800만불 수입 예상…자연보전·산불예방 등 환경 관리에 쓸 듯

하와이가 해외에서 들어오는 관광객 1명당 25달러의 관광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 보도했다.

WSJ은 하와이주 의회가 호텔이나 단기임대숙소에 체크인을 하는 관광객에게 정액의 관광세를 징수하는 법안을 올봄에 승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조시 그린 주지사는 이 방안은 관광객에게 자연환경 보존에 대한 책임을 일부 부여하고 기후변화의 영향에 대한 인식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관광세 징수로 연간 6800만달러(약 908억원)의 수입이 생길 것으로 예상하고, 자금이 소방서 설립과 방화벽 설치 등 재난 예방에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수입의 절반은 재해보험에 쓰자고 제안했다.

보험이라는 안전판 없이는 화재 위험이 높은 지역은 재건과 투자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관광세 도입은 하와이가 보유한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해 거론되던 방안 중 하나다.

작년에 하와이주 의회는 15세 이상의 관광객이 숲·공원·등산로 또는 주가 소유한 자연지역을 방문할 경우 1년간 유효한 관광허가증을 구입하게 하는 법안을 추진했다가 폐기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발생한 마우이 산불이 100명이 넘는 주민의 목숨을 앗아갔을 뿐만 아니라 하와이 관광의 핵심인 자연환경도 크게 훼손하면서 재건 및 보존 방안을 다시금 검토하게 된 것이다.

유명 관광지들은 기후위기 극복, 과밀관광 방지 등 다양한 이유로 이미 관광세를 걷고 있다.

그리스와 뉴질랜드의 관광지들은 이미 관광객에게 1∼100달러에 이르는 기후세를 부과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발리도 지난 14일부터 지역문화와 환경 보호, 인프라 투자 등을 위해 1인당 15만루피아(약 1만3000원)의 관광세를 받고 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도 관광객 폭증에 따른 환경파괴를 관리하기 위해 올해 4월부터 당일치기 관광객에게 입장료 5유로(약 7000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하와이 산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