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즈’ 아직 연 2천만불 번다…메슈 페리 유산 관심

Nov 6, 2023

첫 방송 후 30년 지났어도 인기 여전…TV서 주간 100여회 방영

CNBC 보도…배우자·자녀 없어 부모상속 또는 기부 가능성 제기

지난달 별세한 할리우드 배우 매슈 페리가 대표작 ‘프렌즈’ 재상영 수입으로만 한 해에 200억원이 넘는 돈을 벌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페리가 시트콤 프렌즈의 TV 재방송과 스트리밍 플랫폼 재상영으로 연간 벌어들인 수입은 2000만달러(약 26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프렌즈의 배급권을 소유한 워너브러더스 측은 이 프로그램의 재상영으로 배우들에게 지급한 분배금에 관해 확인해 주거나 논평을 하는 것은 거부했다고 CNBC는 전했다.

NBC 방송에서 1994년부터 2004년까지 방영된 프렌즈는 뉴욕에 사는 여섯 명의 젊은 친구들의 사랑과 우정을 코믹하게 그린 작품으로, 미국에서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다. 또 첫 방영 후 시간이 많이 흐른 지난 지금까지도 미국의 주요 스트리밍 플랫폼에서 인기 콘텐츠 순위에 올라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프렌즈가 2020년 5월 HBO 맥스에서 스트리밍 서비스로 출시된 이후 매주 최고 시청 콘텐츠 10위 안에 들었다고 이 회사 대변인의 설명을 인용해 전했다.

프렌즈 스트리밍은 넷플릭스가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권리를 갖고 있다가 이후 HBO 맥스에 뺏겼다.

시트콤 ‘프렌즈’ 스트리밍 중인 HBO 맥스 페이지 [HBO 맥스 웹사이트]

프렌즈는 또 미국에서 현재 100여개의 지역 TV 방송 채널을 통해 방영되고 있으며, 특히 TBS와 니켈로디언 케이블 네트워크에서는 일주일에 총 140회까지 방영된다고 NYT는 전했다.

CNBC는 재무·신탁 전문가들의 설명을 인용해 페리의 막대한 프렌즈 재상영 수입이 캘리포니아주 상속법에 따라 유족인 부모가 상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페리는 생전에 결혼하지 않아 배우자가 없으며 자녀도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한편으로는 페리가 생전에 자신의 유산을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로 결정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생전에 수년간 알코올·약물 중독과 싸웠던 페리는 한때 로스앤젤레스(LA) 서쪽에 있는 말리부 해변 저택에 금주를 위한 시설을 열어 운영한 적이 있으며, 중독 문제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을 추진하기도 했다고 CNBC는 전했다.

페리는 지난해 한 인터뷰에서 “내가 죽으면 사람들이 프렌즈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나는 배우로서 탄탄한 작품을 했다는 것이 기쁘지만, 내가 죽었을 때 소위 내 업적 중에 내가 다른 사람들을 돕기 위해 노력한 일들보다 훨씬 뒤에 프렌즈가 열거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프렌즈에서 6명의 주인공 가운데 ‘챈들러 빙’을 연기해 사랑받은 배우 페리는 지난달 28일 LA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나이 54세였다.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지난 3일에는 그의 장례식이 LA 할리우드 인근에 있는 ‘포레스트 론 메모리얼 파크’에서 열렸다고 연예매체 피플 등이 전했다. 장례식에는 ‘프렌즈’에서 친구들이었던 배우 제니퍼 애니스턴과 코트니 콕스, 리사 커드로, 매트 르블랑, 데이비드 슈위머가 모두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