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비핵화, 하나의 길만 있다”

May 1, 2019

폭스TV 인터뷰 “위협제거 위해 북한 비핵화 나서야”
김위원장 약속 이행토록 대화에 관여할 준비돼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대미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엔 여전히 희망을 걸고 있으며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고 강조했다.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달 30일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북미 간 입장이 모아질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란 질문에 “그렇다. 나는 여전히 희망적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비핵화를 위해선 오직 하나의 현실적인 접근법이 있다”며 “그것은 위협 제거를 시작하기 위해 비핵화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앞서 최선희 제1부상은 조선중앙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제시한 시한부(올해 말) 내에 입장을 재정립해 나오지 않는 경우 미국은 참으로 원치 않는 결과를 보게 될 수 있다”면서 “북한의 비핵화는 미국이 현재의 셈법을 바꾸고 입장을 재정립해 가지고 나오는 조건 하에서만 가능하다”는 강경론을 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의 문은 여전히 열려있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지난해 6월(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한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기 위한 길을 가는 것을 명확히 볼 수 있는 과정에 도달하기 위해 대화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같은 날 국무부 역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과 건설적인 협상을 할 준비가 돼 있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시사주간지 뉴요커는 29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차 북미정상회담(하노이 회담)이 열리기 전에 주변 참모들에게 회담이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여전히 대북 군사행동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전쟁을 원치 않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볼턴 보좌관은 또 “미국이 어떤 위협이나 유인책을 써도 북한은 절대로 핵무기 포기를 심각하게 고려하지 않을 것이며 (따라서)협상은 오로지 북한에 시간만 벌어다 줄 것”이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전면 부인했다.

1일 미 하원 청문회에 참석한 패트릭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북한의 비핵화가 최우선의 목표이며 외교가 최우선 해법”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