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전기차 가격 최대 8만불 인하…테슬라 주가 3% 하락

Feb 21, 2024

머스탱 마하-E 시작 가격, 모델Y보다 낮아져…”전기차 재고 증가 반영”

중국 전기차업체 샤오펑 CEO “전기차 경쟁 피바다로 끝날 가능성” 발언

포드 머스탱 마하-E
포드 머스탱 마하-E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가 전기차 주력 모델인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큰 폭으로 내렸다.

전기차 수요가 둔화한 가운데 시장 경쟁은 더 치열해진 상황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면서 테슬라 주가가 3% 넘게 하락했다.

20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포드는 이날 전기차 크로스오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인 머스탱 마하-E 2023년형 제품 가격을 트림별로 3100∼8100달러(약 414만∼1081만원) 인하했다.

이에 따라 이 차의 시작가는 종전 4만2995달러에서 3만9895달러(약 5324만원)로 낮아졌다.

가격 인하 폭이 가장 큰 고급 트림은 4만5895달러(약 6125만원)부터 시작한다.

포드는 이날 성명에서 “판매 성장과 고객 가치의 최적 조합을 달성하기 위해 시장에 계속 적응하면서 2023년형 모델의 가격을 조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전기차 시장 전반의 수요 둔화 속에 지난달(1월) 포드의 전기차 판매가 11% 감소한 데 따라 회사 측이 큰 폭의 가격 인하를 단행한 것으로 풀이했다.

특히 머스탱 마하-E는 지난달부터 적용된 정부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세부 요건에 따라 3750달러(약 500만원)의 세금 공제를 받지 못하게 되면서 미국 내 판매 실적이 51%나 급감했다.

이에 대응한 포드의 가격 인하 조치는 지난해부터 시작된 전기차 업계의 가격 경쟁에 다시 불을 지피게 됐다.

미 언론은 포드 머스탱 마하-E의 시작 가격이 테슬라의 경쟁 차종인 모델 Y(4만2990달러)보다 낮아졌다고 지적했다.

또 포드가 이번에 2024년형은 제외하고 2023년형 모델만 가격을 내린 것은 지난해 팔지 못한 재고를 처리하려는 것으로, 테슬라를 비롯한 전기차 업계 전반에 재고 문제가 심각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이런 소식 등의 여파로 테슬라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오전 한때 전장보다 5% 넘게 하락했다가 오후에 낙폭을 줄여 3.10% 내린 193.76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테슬라의 주가 하락에는 중국 전기차 업계에서 나온 위기론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전날 미 경제매체 CNBC는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엑스펑)의 최고경영자(CEO) 허샤오펑이 직원들에게 보낸 신년 서한 내용을 입수해 보도했다.

허샤오펑 CEO는 이 서한에서 “올해는 중국 자동차 제조업체들 사이에서 ‘피바다'(bloodbath)로 끝날 수 있는 격렬한 경쟁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샤오펑은 처음부터 이 치열한 경쟁에 참여해 상당한 경험을 축적했고, 우리의 용기와 투지, 인내가 승리로 이끌 것으로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중국 상하이에 전기차 공장을 둔 테슬라는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로 등극한 비야디(BYD)를 비롯해 샤오펑, 웨이라이(니오), 리샹(리오토) 등 스타트업들과 현지에서 경쟁하고 있다.

경제매체 배런스는 이에 더해 테슬라의 신차 사이버트럭에 녹슨 자국이 생겼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이 전날 보도된 것도 테슬라 주가 흐름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을 것으로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