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매니저들, 미국 기술주 랠리에 ‘올인’

Feb 14, 2024

BofA 설문조사…기술주 투자 비중 2020년 8월 이후 최고

61%, ‘매그니피센트7’ 상승 베팅…현금 비중 4.2%로 감소

투자자들이 세계 경제 성장에 대해 최근 2년 중 가장 낙관하고 있으며 미국 기술주 투자에 ‘올인’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투자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2∼8일 운용자산 합계가 5680억 달러에 이르는 전 세계 펀드매니저 20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기술주 투자 비중이 2020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이 13일 전했다.

또 미국 주식 투자 비중은 2021년 11월 이후 최고를 기록했고, 세계 주식에 대한 투자 비중도 2년 만에 최고였다.

투자자들로 가장 붐비는 영역은 엔비디아 등 빅테크(거대 기술 기업)로 구성된 ‘매그니피센트7’ 상승 베팅(61%)이었고 중국 주식 하락 베팅(25%), 일본 주식 상승 베팅(4%)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41%는 시가총액 상위 성장주가 주식시장 랠리를 주도할 것으로 전망, 소형주 위주 장세(18%) 전망을 앞섰다.

전반적인 투자 심리 지표는 전월 2.9보다 높은 4.1로 나타나 2022년 1월 이후 가장 높았다.

거시경제 위험이 완화하면서 현금 보유 비중은 전월보다 0.55%포인트 낮아진 4.2%였다.

현금 보유 비중이 0.5%포인트 이상 내려갈 경우 일반적으로 향후 3개월간 주식 수익률이 4%에 이른다는 게 BofA 설명이다.

다만 이날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이 시장 전망(2.9%)보다 높은 3.1%로 나오면서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던 미국 주요 주가지수는 일제히 1% 넘게 하락 마감한 상태다.

경제 상황과 관련, 응답자들은 2022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침체 전망을 거둬들였으며, 응답자의 65%가량은 경제 연착륙을 예상했다. 경착륙 전망은 전월 17%보다 낮은 11%였다.

응답자 다수는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진정될 것으로 기대했으며, 물가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본 응답자는 7%에 그쳤다.

전 세계 재정정책에 대해 부양책이 과하다는 평가는 46%로 전월(37%)보다 크게 올라왔다.

가장 큰 ‘테일 리스크'(tail risk·발생 확률은 낮지만 발생하면 손실이 매우 큰 위험)로는 인플레이션 상승, 지정학적 문제, 미국 상업용 부동산 등에 따른 시스템적 신용 문제, 경제 경착륙, 미국 대선 및 중국 은행권 위기 가능성 등이 거론됐다.

뉴욕증시 [신화=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