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리스 힐튼, 딸 낳았다…이름은 ‘런던’

Nov 26, 2023
지난 16일(현지시간) GQ 행사 참석한 패리스 힐튼
지난 16일 GQ 행사 참석한 패리스 힐튼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세계적 호텔 체인 힐튼 그룹의 ‘상속녀’로 유명한 할리우드 스타 패리스 힐튼(42)이 ‘런던’이란 이름의 딸을 얻었다고 CNN과 연예매체 피플이 24일 전했다.

힐튼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내 아기에게 감사하다”는 글과 함께 ‘런던'(London)이란 글자가 수 놓인 분홍색 아기 옷 사진을 올렸다.

또 틱톡에서는 “득녀를 축하한다”는 한 팬의 댓글에 “내 공주님이 도착했다”고 답했다.

인스타그램 게시물에는 “패리스와 런던”(PARIS AND LONDON)이라며 축하하는 댓글이 달렸다.

힐튼은 작가 겸 벤처투자자인 카터 리엄(42)과 2021년 11월 결혼했고, 올해 1월 첫아들 ‘피닉스’를 얻었다고 발표했다.

당시 피플 등 매체들은 힐튼이 대리모를 이용해 첫 아이를 얻었다고 전했다.

힐튼은 한 달 뒤 패션지 글래머와의 인터뷰에서 대리모 출산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리얼리티쇼 ‘더 심플 라이프’에 출연했을 때 한 여성이 출산하는 동안 옆에 있어야 했고, 그 경험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면서 “나는 가족을 간절히 원하는데, 육체적인 부분이 문제였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너무 무섭다. 출산과 죽음은 세상에서 다른 어떤 것보다 나를 무섭게 하는 두 가지다”라고 밝혔다.

이번 득녀 역시 대리모 출산이었는지 여부는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