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설’ 제니퍼 로페즈, 북미 콘서트 전면 취소

Jun 3, 2024

벤 애플렉과 ‘별거 중’ 보도 후 공식 언급은 없어…티켓 판매 부진도 영향

팝스타이자 배우인 제니퍼 로페즈(54)가 남편 벤 애플렉(51)과 파경 위기에 놓여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온 뒤 올여름 예정됐던 북미 투어 콘서트를 완전히 취소했다.

31일 로페즈의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공연 기획사 라이브 네이션은 이날 로페즈의 북미 투어 콘서트 ‘디스 이즈 미…라이브'(THIS IS ME…LIVE)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제니퍼가 자녀들과 가족, 가까운 친구들과 함께 있기 위해 쉬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공연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로페즈는 팬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로 “여러분이 실망하게 한 대해 정말로 가슴 아프다”며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느끼지 않았다면 이렇게 하지 않았을 것임을 알아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로페즈 측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파경설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연예매체 피플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로페즈와 애플렉이 결혼 생활을 이어가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현재 별거 중이라고 지난 22일 전했다.

두 사람은 한 달 넘게 공식 석상에 함께 참석하지 않다가 지난 16일 자녀들을 위한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각각 따로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로페즈의 이번 공연의 티켓 판매가 부진했던 점도 공연 취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로페즈는 지난 2월 새 앨범 ‘디스 이즈 미…나우'(This Is Me…Now) 발매를 기념한 투어 공연 일정을 발표했는데, 클리블랜드와 내슈빌 등 도시에서 티켓 판매가 부진해 이들을 포함한 7개 지역의 공연 일정을 조용히 취소한 바 있다고 버라이어티는 전했다.

로페즈의 앨범 ‘디스 이즈 미…나우’는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38위에 그치는 등 이전의 다른 앨범들에 비해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제니퍼 로페즈/Author dvsro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