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G20서 무역협상 재개”

Jun 18, 2019

“시진핑과 좋은 내용으로 전화 통화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미국과 중국이 오랜 소강 상태였던 무역협상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으며 이달 말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시 주석과 매우 좋은 내용의 전화 통화를 했다”면서 “다음 주 일본에서 열리는 G20에서 확대 회담을 가지기로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양국 경제통상팀이 대화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관영매체인 CCTV도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전화통화를 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번 회담에 동의하고 경제 및 무역분쟁은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은 “서로의 정당한 관심사에 대한 배려를 보여주는 것이 관건”이라며 “우리는 미국이 중국 기업들을 공정하게 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양국 경제통상팀이 이견을 해소하는 방안에 대한 소통을 유지할 것이라는 데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아르헨티나 G20에서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의 중요성을 언급한 바 있는 클레테 윌럼스 미국 측 무역 협상자는 “이는 매우 긍정적인 발전”이라고 평가했다.

윌럼스는 “지난해 G20에서 정상들 간의 회담은 대화의 시작을 위해 매우 중요했다”며 “현재의 정치적 역동성을 관리하고 회담을 다시 정상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 필수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