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임신 16주 이후 전국적 낙태금지 지지

Feb 19, 2024

NYT “강경 낙태 반대론자 만족시키고 중도층 포섭하려는 전략”

중도층 반대 직면할 수도…바이든은 일찌감치 ‘낙태권’ 쟁점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미국에서 뜨거운 정치적 이슈 가운데 하나인 대선 쟁점으로 예상되는 낙태 문제를 놓고 임신 16주 이후 금지 입장에 지지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NYT)는 16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측근 및 보좌진에게 비공식적으로 임신 16주 이후 낙태 금지를 전국적으로 입법화하는 방안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강간과 근친 상간, 임신한 여성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경우는 이 규정에서 제외된다.

미국에서 낙태 문제는 첨예하게 찬반이 엇갈리는 논쟁적 주제 가운데 하나다.

특히 2022년 6월 연방대법원이 지난 반세기 가까이 동안 임신 6개월까지 낙태권을 인정했던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폐기, 연방이 아닌 주(州) 차원으로 판단을 넘기면서 대립은 한층 첨예하게 달아오르고 있다.

당장 대법원 판결 직후 치러진 2022년 중간 선거에서 당시 승리를 자신했던 공화당은 낙태권 폐지의 후폭풍을 맞아 상원에서 다수당 자리를 되찾지 못했고, 하원에서도 근소한 차이로 다수당이 되는 등 당초 기대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성적표를 받아들어야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법원의 판결 이후 낙태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왔다.

그는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당의 후보 자리를 공식적으로 확보한 후 낙태 문제에 대한 입장을 표명할 것으로 전해진다.

그동안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낙태 문제에 있어 일관된 입장을 보이지 않아 왔다.

그는 성인이 된 이후 상당 기간 낙태권을 옹호했지만 2011년 처음으로 공화당 프라이머리 출마를 시사하며 낙태 반대 입장을 밝혔다.

2016년 대선 당시에는 낙태 문제에 대해 확실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NYT는 “16주 이후 예외를 인정한 낙태 금지 입장을 지지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강경 낙태 반대론자들을 일정 부분 만족시키는 동시에 상대적으로 온건한 중도층까지 포섭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플로리다를 포함해 20개 주에서 임신 1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고 있다.

다만 전국적인 낙태 금지 정책을 추진할 경우 중도 및 무당층을 중심으로 후폭풍에 직면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NYT는 지적했다.

지난해 11월 실시된 카이저가족재단(KFF)의 여론 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유권자의 5분의1을 포함해 전체 유권자의 58%가 낙태 문제에 있어 공화당보다 민주당에 신뢰를 보냈다.

낮은 지지율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미 올해초부터 일찌감치 낙태 이슈를 전면에 부각하며 대선 레이스를 준비해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