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벌써 부통령 후보 띄우기…”깜짝 놀랄 인물 아냐”

Jan 22, 2024

러닝메이트 후보들 경쟁 점화…트럼프 지지 위해 경선 현장 줄방문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초반 기세를 잡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러닝메이트이자 부통령 후보로 선택할 인물에 대해 “놀랄 만한 인물은 아니다”라고 힌트를 제시했다.

21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경선)를 앞둔 지난 20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부통령 후보 지명에 대한 질문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은 매우 좋은 사람이고 상당히 표준적인 인물”이라며 “사람들이 깜짝 놀랄 것 같지는 않다. 그 사람이 될 가능성이 25%라고 말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것(부통령 후보 지명)이 놀랍게도 선거나 예비선거 모두에서 큰 영향이 없었다. 실제로 큰 영향을 미친 적이 없었다’며 “향후 두 달 내에 뭔가를 결정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서두를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19일 경선에서 중도 하차하고 자신을 지지한 팀 스콧 상원의원의 지명 가능성에 대해선 “그는 훌륭한 사람”이라면서도 그와 같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 정치인 여럿을 언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아시다시피 스콧이 날 지지했고, 이는 하나의 예”라며 경쟁 후보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처럼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도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출신이라고 언급하고 “우리는 그를 좋아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헤일리 전 대사가 주지사일 때 부지사였던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자신을 지지한 것에 대해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앞서 이달 초 아이오와주에서 가진 폭스뉴스와의 타운홀 행사에선 자신과 경쟁한 인물의 발탁 가능성도 시사했다.

당시 그는 “크리스 크리스티(전 뉴저지 주지사)를 더 좋아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크리스티 전 주지사는 2020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선 실패 후 그에게 등을 돌린 측근 출신으로 이번 공화당 경선에서도 반(反)트럼프 캠페인을 펼치다 하차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 그룹에서는 엘리즈 스테파닉 하원의원,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 등 여성 정치인을 러닝메이트로 지명하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후보 사퇴한 라마스와미 포옹하는 트럼프
후보 사퇴한 라마스와미 포옹하는 트럼프 (앳킨슨=연합뉴스)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압승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왼쪽)이 16일 뉴햄프셔주 앳킨슨 유세장에서 비벡 라마스와미 전 공화당 예비후보를 포옹하고 있다. 전날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4위에 머문 라마스와미는 트럼프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며 후보직을 사퇴했다. 

이러한 가운데 러닝메이트 쟁탈전이 뜨거워지고 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스테파닉 의원, J.D.밴스 상원의원, 카리 레이크 상원의원 후보, 사라 허커비 샌더스 아칸소주 주지사, 노엄 주지사, 벤 카슨 전 주택도시개발부 장관 등 부통령 후보 물망에 오른 인사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를 위해 아이오와주와 뉴햄프셔주 경선 현장을 찾았다.

더그 버검 노스다코타 주지사와 사업가 출신 비벡 라마스와미, 스콧 의원 등 경선 후보였던 이들도 사퇴 후 트럼프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측근 그룹 일각에서는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입장과 달리 실제로는 공식 심사 절차가 시작되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들은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 대신 과도하게 관심을 끌려고 하는 이들을 싫어하는 동시에, 자신에 대한 충성을 가장 중시한다고 전했다.

관련 질문에 대한 폴리티코의 질문에 트럼프 캠프는 논평을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