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이 오염되고 있다”…불체자 공세 ‘고삐’

Apr 2, 2024

불법이민 연루 범죄 부각…당선시 불법 이민 대규모 추방 재확인

‘국경 문제 우려’ 민주 지지층 일부도 트럼프 주장에 공감 분석도

텍사스주 국경 방문한 트럼프
텍사스주 국경 방문한 트럼프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불법 이민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남부 국경을 통한 이주민의 불법 입경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상황에서 불법 이주민 관련 범죄가 부각되면서 불법 이주민에 대한 미국 내 경각심이 커진 것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일 미시간주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전역의 도시를 보면 그 도시들의 상황은 악화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미국으로 오는 것을 허용하고 있는데 그 중 상당수는 감옥, 정신병원에서 오며 테러리스트이거나 마약상 등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오염되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또 “베네수엘라의 범죄율이 작년보다 67%가 줄었는데 그것은 모든 폭력 조직원을 미국으로 보냈기 때문”이라면서 “그래서 베네수엘라의 폭력조직은 거의 없어졌고 감옥도 텅 비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들은 정말로 우리를 오염시키고 있다”라면서 “새로운 형태의 범죄가 생겼는데 그것은 바로 이민자 범죄”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대선에서 대통령 당선시 불법 이주민에 대한 대규모 추방을 실시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 외 다른 방법이 없다”라면서 “우선 나쁜 사람들(bad ones)부터 (추방을) 시작할 것인데 지역 경찰은 누가 나쁜지 알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일 낮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를 찾아 불법 이주민 범죄 문제를 집중적으로 부각할 예정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방문은 최근 불법 이주민에 의해 25세 여성이 살해된 상황에서 진행되는 것이다. 이 여성은 교제 관계에 있던 불법 이주민 남성에 의해 살해됐다고 CBS 방송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시간주 연설에서 ‘바이든의 국경 피바다(bloodbath)’ 사태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유세에서 불법 이민자에 대해 “미국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조 바이든 대통령 대선 캠프는 물론 주류 미국 언론도 강하게 비판했으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불법 이주민에 대한 초강경 혐오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런 행보는 지지층은 물론 민주당 진영 일부에서도 국경 문제에 대한 우려가 심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민주당 진영의 일부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에 공감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이날 보도했다.

AP통신은 3월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10명 중 4명, 흑인 유권자의 55%, 히스패닉의 73% 등을 포함해 미국 국민의 3분의 2가량이 바이든 대통령의 국경 안보 문제에 대응하는 방식을 비판하고 있다는 것을 그 이유로 들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만우절인 이날 지지자들에게 ‘선거 운동을 중단한다’는 제목의 문자메시지와 이메일을 보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어 “해피 만우절”이라는 인사와 함께 “나는 미국인을 위한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