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교통단속 중 사망’ 뉴욕 경찰 조문

Mar 29, 2024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8일 교통단속 도중 총격으로 사망한 뉴욕경찰의 유가족을 찾아 위로하고 ‘법질서 강화’를 강조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주 나소카운티의 장례식장을 찾아 근무 도중 갑작스러운 총격으로 숨진 경찰관 조너선 딜러를 조문했다.

그는 장례식장에 약 30분간 머물고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총을 쏜) 그는 21번이나 체포된 불량배였고 동승자도 여러 번 체포됐지만 그들은 (그런 정도의 처벌로는) 배울 줄을 모른다. 존중감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 뉴욕포스트 등 언론들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가족은 예전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며 “우리는 (범죄를) 멈춰야 하고, 법질서로 돌아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말은 (범죄자들이) 뭔가를 배우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더 강화하고 더 강력하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딜러는 동료와 함께 지난 25일 뉴욕시 퀸스 로커웨이에서 버스정류장에 불법 주정차하던 차량을 단속하던 중 차량 뒷자석에 앉아 있던 기 리베라(34)가 겨눈 총을 맞고 숨졌다.

용의자 리베라는 강도, 마약 판매 등으로 21차례나 체포된 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날 총격으로 사망한 뉴욕 경찰을 조문한 것은 이날 오후 예정된 민주당 소속 조 바이든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합동 선거자금 모금 행사를 의식한 것으로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특히 언론들은 뉴욕에서 민주당 소속 시장이 시정을 맡은 이후 범죄가 늘어나고 공권력이 무력화돼 경찰과 일반 주민의 희생과 피해가 늘고 있음을 부각함으로써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것에 무게를 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