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관세 25% 부과, 갑자기 돌변 이유는?

May 5, 201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2000억 달러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선언한 이유는 최근 중국이 기존에 합의했던 기술이전 강요 문제 등 여러 핵심사안에 대해 입장을 번복했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5일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중국이 협상 막판에 접어들면서 기존에 합의했던 기술이전 강요, 지재권 침해, 국영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중단 등 핵심사안에 대해 입장을 번복한 것이 트럼프 대통령이 태도를 돌변한 이유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오는 10일부터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매기던 10%의 관세를 25%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에서 수입하는 3250억 달러 어치의 추가 제품에는 아직 관세가 부과되지 않았지만 조만간 25%의 비율로 부과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계속돼 왔지만 그들이 재협상을 시도하면서 너무 느려졌다”며 “안 된다(No)!”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올리겠다고 협박하자 중국은 오는 8일부터 워싱턴에서 열기로 했던 고위급 무역협상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다.

WSJ는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 중국 고위 관료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돌발 발언에 매우 놀랐으며, 이같은 위협 아래서는 어떠한 협상도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류허 중국 부총리는 100여 명의 무역협상단을 이끌고 오는 8일 미국 워싱턴에서 마지막 고위급 협상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미중 양국은 당초 10일까지 열리는 워싱턴 협상에서 새로운 무역협상 타결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었다.

 

origin_트럼프관세25부과협박에중국협상보이콧고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