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연쇄총격으로 6명 사망·3명 부상

Dec 7, 2023

경찰, 마지막 범행현장서 도주한 용의자 붙잡아 범행동기 등 수사

텍사스 연쇄 총격 사건

텍사스주에서 연쇄 총격 사건으로 6명이 숨지고 최소 3명이 다쳤다. 경찰은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나던 30대 용의자를 체포했다.

6일 AP통신과 CNN 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오전 10시 45분께 오스틴의 한 고등학교 주차장에서 학교 경찰관이 다리에 총을 맞았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이 경찰관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이어 정오 무렵 학교에서 가까운 한 주택에서 총소리가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2명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들 2명은 모두 사망했다.

같은 날 오후 5시께 오스틴의 다른 장소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남성이 총에 맞아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2시간 뒤인 오후 7시께 한 주택에서 강도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2명이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 주택 뒷마당에서 용의자로 추정된 남성과 맞닥뜨려 총격전을 벌이던 중 여러 발의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총에 맞지 않은 용의자는 현장에서 차를 몰고 달아났고, 경찰은 추격 끝에 오후 7시 15분께 고속도로에서 이 남성을 체포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30대 남성이라고만 밝혔으며, 상세한 신원은 공개하지 않았다.

오스틴 경찰은 이어 같은 날 오후 7시 45분에 인근 벡사 카운티의 한 주택에서 2명이 숨진 살인 사건을 통보받았고, 오스틴 연쇄 총격 용의자가 이 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용의자와 희생자들 사이의 관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으며,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라고만 밝혔다.

다만 경찰은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한 명의 용의자가 모든 사건에 책임이 있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오스틴을 관할하는 트래비스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이날 성명에서 “다수의 살인 사건 혐의로 구금된 용의자와 관련해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뒤 기소 절차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