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로 감춰진 능력을 찾습니다

May 27, 2019

전미태권도대회 지적장애인 종목 개설

애틀랜타 천죠셉 선수 특별 메달 수상

 

“태권도를 통해 장애 속에서 감추어진 능력을 찾았습니다”

메모리얼 데이 주말인 지난 24일부터 26일까지 시카고의 샴버그 르네상스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ATU(회장 남준모) 주최 전미태권도대회가 열렸다.

전국에서 8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 이번 대회에는 특별한 순서가 추가됐다. 바로 지적장애인(Intellectual Disability) 선수가 참가하는 시범종목이었다. 애틀랜타에서는 천죠셉(Joseph Chun, 22)선수가 참가해 대회 2일째인 25일 수많은 관중 앞에서 ‘고려’ 품새와 격파시범을 선보여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현재 존스크릭의 하태경 태권도장에서 수련하고 있는 천선수는 어려서부터 꾸준히 태권도를 해 와 올해초 블랙벨트를 따고 공식적으로 첫 경기에 참가한 것이다. 이날 남준모 회장은 천죠셉 선수에게 특별 메달을 수여하기도 했다.

대회 도중 특별히 마이크를 잡은 천경태 미 동남부장애인체육회장은 “많은 장애인들이 태권도를 통해 건강한 삶을 유지하고 불가능에 도전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미국에서 주류사회와 많은 다민족에 널리 보급된 태권도가 향후 세계 스폐셜 올림픽 정식경기로 채택될 수 있도록 태권도인들의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오는 8일 개최되는 제39회 미주 동남부한인체육대회에서는 장애인부 경기가 동남부장애인체육회의 협조로 실시된다. 특히 태권도와 철인 3종경기(수영,자전거,달리기)가 시범경기로 펼쳐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천 회장은 “태권도의 경우 기존에 개인적으로 익힌 품새와 격파를 선보이고, 인 3종경기는 장애를 가진 모든 선수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오픈했다”면서 “장애인들이 자신 안에 잠재된 감추어진 능력을 찾아낼 수있는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철인 3종경기의 수영 부문은 3부분으로 나뉘어 전혀 수영 경험이 없는 선수도 챌린지조에서 코치의 인도로 25미터를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슈페리어조는 50미터를 스스로 완주할 수 있는 선수가, 챔피언조는 400미터를 완주할 수 있는 선수가 참가한다. 이어 자전거와 달리기는 점심 이후 피치트리고교 메인스태디엄으로 자리를 옮겨 진행할 예정이다

▶ 관련 문의

• 남준모회장: 시카고,ATU 미국태권도연맹회장(704-771-4862)
• 하태경관장: 하태경도장(678-691-7009 / 770-910-0122)
• 서주현관장: 동남부태권도연맹회장(706-217-7580 / 706-226-0885)
• 천경태: 동남부장애인체육회장(678-362-7788)
• 김강식회장: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706-831-7782)

천죠셉 선수가 하태경 관장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