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 세라 세라’ 도리스 데이 타계

May 14, 2019
미국 배우겸 가수인 도리스 데이가 13일 숨졌다고 도리스 데이 동물 재단측이 밝혔다. 향년 97세.

재단은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데이가 캘리포니아주 카멜소재 자택서 폐렴으로 타계했다고 전했다.

영화 ‘센티먼털 저니’로 이름을 날린 그는 1950~60년대 당대 최고배우들인 록 허드슨, 캐리 그란트, 클라크 게이블 등과 남녀주인공을 맡으며 은막의 최고 배우로 자리했다.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나는 비밀을 알고 있다’에서는 주연외에도 주제가인 ‘케 세라 세라’를 직접 불러 가수로도 큰 명성과 인기를 얻었다.

노년에는 동물 보호 운동가로 활동했다.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The man who knew too much'(1956)에서 유명한 케 세라 세라를 부르는 도리스 데이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의 영화 ‘The man who knew too much'(1956)에서 케 세라 세라를 부르는 도리스 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