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돌한 크루즈선 선장 체포

May 30, 2019

헝가리 경찰 “무모하게 수상교통 위반”

우크라이나 출신…형사사건으로 전환

 

헝가리 경찰이 지난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께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아 침몰시킨 크루즈선 선장을 체포했다.

30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체포된 크루즈선 선장은 이름이 C. 유리이며 우크라이나 국적자로 밝혀졌다.

헝가리 경찰은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우크라이나 남부 오데사 출신인 유리가 무모하게 수상 교통을 위반해 대규모 사상자를 냈다고 발표했다.

앞서 현지 경찰은 기자회견에서 허블레아니가 다른 선박과 추돌로 침몰한 사실을 확인함에 따라 형사 사건으로 전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허블레아니 침몰 사고로 인해 현재 한국인 관광객 7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으며 아직 19명은 행방불명 상태다.

사고 당시 허블레아니에는 국내 여행사 ‘참좋은여행’ 패키지 여행을 하던 관광객 30명과 가이드 2명, 사진사 1명 등 총 33명의 한국인이 탑승해 있었다. 헝가리인 승무원 2명까지 더해 탑승자는 모두 35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