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들리는 트럼프, 성경 판촉까지…’갓 블레스 USA’ 60불

Mar 27, 2024

소송비용·대선자금 압박에 홍보영상 출연 “트럼프가 보증”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경책 판촉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경책 판촉 [판매 사이트(https://godblesstheusabible.com) 캡처]

공화당의 대선 주자로 각종 소송 비용과 선거자금 압박을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성경책 판촉에도 나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6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에 ‘신이여 미국에 축복을’ 성경(God Bless the USA Bible)을 홍보하는 영상을 올렸다고 AP 통신 등이 전했다.

그는 “해피 성주간(고난주간)! 미국이 다시 기도하게 합시다. 성금요일과 부활절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신이여 미국에 축복을 성경’을 한 권 구하기를 권한다”며 판매 웹사이트로 안내했다.

이 성경책의 가격은 59.99달러(약 8만원)로, 제목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세 현장에서 자주 사용되던 컨트리가수 리 그린우드의 노래에서 따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은 가정에 성경책이 필요한데, 내가 많이 갖고 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책”이라고 강조했다.

판매 사이트에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 성경책을 들고 환하게 웃는 모습의 사진이 올라와 있다.

또 문답 형식을 통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일하게 보증하는 성경책이라고 소개했다.

판매 수익금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 운동에 쓰이는지에 대해서는 ‘아니다. 판매 사이트는 정치적이지 않으며 어떤 정치 캠페인과도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CIC벤처와 유료 라이선스(사용권)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름과 초상, 이미지를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CIC벤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3년 재정 상태 공개 때 자신의 회사라고 밝힌 점을 고려할 때 그가 성경책 판매와 관련해 이익을 거두는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로열티를 받고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