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괴롭힘 당했다”…성소수자 고교생 죽음에 ‘발칵’

Mar 14, 2024

학교 화장실서 싸움, 이튿날 쓰러진 채 발견…경찰, 극단 선택 결론

지난 달 사망한 美 성소수자 고등학생 넥스 베네딕트
지난 달 사망한 성소수자 고등학생 넥스 베네딕트 (AP·오클라호마=연합뉴스) 지난 달 8일 사망한 고등학생 넥스 베네딕트. 오클라호마주 당국은 베네딕트의 사인이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자살이라고 결론지었다. [유가족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달 미국에서 논바이너리(여성과 남성이라는 이분법적 구분을 벗어나 자신의 성 정체성을 규정하는 사람) 고등학생이 교내에서 괴롭힘을 당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의혹이 나오며 미국 내 성소수자(LGBTQ+) 인권에 대한 논란이 불붙고 있다.

13일 AP통신에 따르면 오클라호마주 검시관실은 지난 달 8일 사망한 오와소 고등학교의 넥스 베네딕트(16)의 사인을 약물 과다 복용으로 인한 자살로 결론지었다.

베네딕트의 가족들은 그가 학교에서 성정체성을 이유로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베네딕트는 사망 전날 학교 화장실에서 나이가 많은 여학생 3명과 싸움이 붙어 학교에 경찰이 출동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베네딕트는 출동한 경찰에 그를 공격한 학생들이 평소에도 옷차림이 이상하다며 자신과 친구들을 괴롭혀왔으며, 당일에도 화장실에서 “왜 저렇게 웃냐”며 놀렸다고 진술했다.

화가 난 베네딕트는 자신을 놀리는 학생들에게 물을 끼얹었고, 이후 이들이 한꺼번에 달려들어 자신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베네딕트는 괴롭힘 사실을 학교 측에 알린 적이 있냐는 경찰의 질문에 “그게 무슨 소용일지 잘 모르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이후 그는 병원에서 치료받고 퇴원했으나 다음 날 집에서 쓰러진 채로 발견됐다. 다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응급실에서 숨졌다.

닉 보트먼 오와소 경찰 부서장은 이날 “수사 초기부터 이번 죽음이 자살로 인한 것이라는 여러 시사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털사에서 열린 넥스 베네딕트 추모 집회
털사에서 열린 넥스 베네딕트 추모 집회 (AP·털사=연합뉴스) 지난 달 25일 털사에서 열린 베네딕트 추모 집회에 참석한 시민들. 

베네딕트의 죽음에 오클라호마주 전역에서는 추모 집회가 이어지는 한편 학교 측이 성소수자 학생들에 대한 괴롭힘을 방치했다는 비판 여론도 커지고 있다.

NBC 뉴스에 따르면 지난 달 26일 베네딕트가 다니던 고등학교 학생 40여명이 교내에 만연한 괴롭힘 문화에 항의해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성소수자를 비롯해 교내에서 괴롭힘을 당하는 학생들이 학교 측에 그 사실을 알려도 아무런 도움을 얻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내 성소수자 인권 단체는 물론 오클라호마 주지사 등도 이번 사안에 주목하고 나섰다.

성소수자 청소년 인권 단체인 ‘레인보우 유스 프로젝트’의 브랜든 딜라와리 매니저는 AP에 “이번 사건은 그저 하나의 개별적인 사건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집단 괴롭힘과 따돌림은 학생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친다”며 “비극적이게도, 많은 청소년이 극단적 선택으로 평화를 얻을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