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정부 미국유학 경계령

Jun 3, 2019

“비자발급 등 차별받아” 주장

미중 무역전쟁과 연관 해석

중국 정부가 3일 미국 유학을 준비 중인 자국민 학생과 학자들을 대상으로 ‘경계령’을 발령했다. 최근 심화된 미중 간 무역 갈등의 여파로 자국민들이 미국 유학 비자 발급 등의 과정에서 차별적 대우를 받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교육부는 이날 국영방송을 통해 “미국에서 공부하고자 하는 학생들의 비자 유효 기간이 축소되거나 비자 발급이 거부되는 등의 사례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교육부는 “미국 유학을 희망하는 학생·학자들은 (비자 문제 등) 관련 위험성에 대해 좀 더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胡錫進) 편집장은 트위터를 통해 “이번 경계령은 최근 미국이 중국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취하고 있는 일련의 차별적 조치에 대한 것”이라며 “미국이 촉발한 무역전쟁에 대한 반응으로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미중 간 무역전쟁 격화에 따라 중국인 유학생들이 미국행 비자 발급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보도한 적이 있다.

SCMP에 따르면 도널드 중국인들의 미국 유학 비자 발급에 걸리는 시간은 트럼프 미 대통령 취임 이전까지만 해도 3~6주 정도였으나, 현재는 8~10주가량 걸린다.

현재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은 전체 외국인 유학생 가운데 3분의1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 그러나 올 3월 기준으로 학생비자를 소지한 미국 내 중국인 유학생 수는 36만9364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약 2%(7706명) 감소했다.

이와 관련 외신들로부턴 ‘미중 간 무역전쟁 때문에 해외 유학을 원하는 중국인 학생들이 미국 대신 영국, 캐나다, 호주 등을 선택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연방 이민국 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