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주지사 “한국이 최우선 순위”

Jun 13, 2019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 한국방문 공식발표 기자회견

22일 출발, 이낙연 총리, SK-현대기아차 총수 만나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가 지난 12일 조지아 주청사 2층에서 특별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켐프 주지사의 이날 기자회견에는 기아자동차와 SK이노베이션, 한화큐셀, 상신테크 등 조지아에 투자하고 있는 한국 기업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켐프 주지사는 이번 방문과 관련해 “한국시장은 조지아의 최고 우선순위(top priority)로 한국 기업들은 지난 12개월동안에만 거의 20억달러의 투자를 실시해 조지아 주민 3000명 이상을 고용했다”고 설명했다.

켐프 주지사는 “한국은 조지아의 9번째 수출시장이며 5번째 수입시장으로 현재 113개 한국 법인이 9000명 이상의 조지아 주민을 고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와 팻 윌슨 조지아경제개발국장, 애비 튜라노 경제개발국 국제관계부국장, 버트 브랜틀리 경제개발국 COO가 배석했다.

한국 방문에서 켐프 주지사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기로 확정된 상태이고 현대기아차와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한 한국 주요 기업의 총수와도 면담을 가질 계획이다.

또한 그동안 조지아 주지사들은 한국과 일본, 중국 등 동북아시아 국가들을 묶어 순방하는 것이 관례였는데 켐프 주지사는 한국만 방문한다.

이상연 대표기자

켐프 주지사가 한국 투자기업 관계자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