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집에 경찰 긴급출동…정치인 ‘스와팅’ 극성

Jan 30, 2024

트럼프 경쟁 헤일리 “노부모만 있던 집에 출동…가족 위험”

대선 앞두고 트럼프 관련 판검사·의원 등 겨냥한 위협 급증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의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를 겨냥한 거짓 신고전화(스와팅·swatting) 위협이 잇따르고 있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1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 카운티 키아와섬에 있는 헤일리의 자택으로 보안관보가 출동했다.

찰스턴 카운티 보안관실은 헤일리의 딸이 피를 잔뜩 흘린 채 쓰러져 있고 헤일리가 총으로 자해하겠다고 위협한다는 911 신고 전화를 받고 보안관보를 보냈다.

자칭 ‘로즈’라는 신고자는 자신이 헤일리와 통화 중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보안관보는 헤일리의 집 현관에서 헤일리로 보이는 여성과 대화를 나눈 뒤 신고가 허위라고 판단했다.

이 사건은 로이터가 헤일리의 집을 겨냥한 스와팅 사건 기록을 보안관실에 요청해 받은 결과 드러났다.

앞서 이번 사건의 이틀 전인 지난달 30일에도 헤일리를 겨냥한 거짓 신고 사건이 발생했다.

‘트래비스’라고 스스로를 밝힌 한 남성이 911로 전화해 헤일리의 집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총으로 쐈다고 주장하고 자해하겠다고 위협해 당국이 대응했다.

당시 헤일리의 자택에는 헤일리는 없었고 각각 87살·90살인 헤일리의 부모와 돌봄 인력이 있었다.

보안관실 보고서에 따르면 한 보안관보가 현관에서 돌봄 인력과 대화, 총에 맞은 사람이 없다는 사실을 파악했고 이후 집 주인인 헤일리와 통화했다.

이들 사건 중 지난달 30일 신고 전화의 전화 발신번호는 확인이 안 됐지만, 1일 신고 전화 발신번호는 확인돼 수사 중이라고 보안관실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헤일리는 전날 NBC 방송의 ‘미트 더 프레스’에 출연해 첫 번째 스와팅 사건에서 출동한 보안관보들이 “내 부모에게 총을 겨눴다”면서 “이는 우리 가족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안전한 상황이 아니었으며, 지금 당장 우리 나라를 둘러싼 혼돈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헤일리는 또 “내 생각엔 그것(스와팅)을 두 번 겪었다”면서 2번째 스와팅 사건을 살짝 언급했지만, 사건 일시 등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미국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낙선한 2020년 대선 이후 정부 당국자·판사·선거 관리자를 상대로 한 폭력 위협, 폭탄 공격 협박 등이 증가했으며, 이 같은 거짓 신고, 이른바 스와팅도 그중 하나다.

경찰 특수기동대(SWAT)에서 이름을 딴 스와팅은 특정인을 괴롭힐 목적으로 허위 신고를 해 그의 거주지로 경찰 등을 출동시키는 것이다.

표적이 된 사람을 놀라게 할 뿐 아니라 경찰이 현장에서 총기 등 무력을 행사해 사람이 죽거나 다칠 수 있는 매우 위험한 행동으로, 2017년 스와팅으로 출동한 경찰의 총격으로 무고한 민간인이 사망한 사례도 있다.

특히 올해 대선을 앞두고 지난 두 달에 걸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와 경쟁자 모두를 겨냥한 스와팅이 크게 늘었다.

그 대상이 된 이들 가운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출마 자격이 없다고 결정한 민주당 소속 셰나 벨로즈 메인주 국무장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한 사건을 다루는 판사들과 최소 한명의 검사도 포함된다.

공화당 소속 마저리 테일러 그린 하원의원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 역시 표적이 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좌)과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