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지대, ‘빅텐트’ 합당 합의…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Feb 9, 2024

4개 세력, 설 연휴에 통합신당 전격 발표…당명은 ‘개혁신당’

총괄선대위원장에 이낙연…연휴 직후 조속히 합당대회 개최

제3지대 4개 세력, 합당 합의
제3지대 4개 세력, 합당 합의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 새로운선택 금태섭 공동대표, 개혁신당 김용남 정책위의장,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신당(가칭)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여야 거대 정당에서 빠져나온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정치세력이 합당해 ‘빅텐트’ 단일 정당 아래서 4·10 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이들은 설 연휴 첫날인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통합신당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하고, 당 대표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체제다. 지도부 명칭은 최고위원회로 하며, 최고위원은 4개 세력이 각각 1명씩 추천하기로 했다.

총선을 지휘할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낙연 공동대표가 맡기로 했다.

통합신당 합당대회는 연휴 직후 조속한 시일 내에 열기로 했다.

[그래픽] 제3지대 세력 통합 구도

합의문 발표 회견에는 개혁신당 김용남 정책위의장,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 새로운선택 금태섭 대표, 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이 자리했다.

이들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등 거대 양당을 심판하고 새로운 정치세력이 나서야 한다는 목표 아래 대통합을 결단했다며 통합 신당에 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제 선거가 두달여정도 남은 상황에서 제3지대에 있던 각 정치세력이 하나로 뭉쳐서 하나의 당으로 이번 총선에 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기득권 양당 체제를 그대로 방치해선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며 “오만과 독선, 위성정당을 서슴지 않고 공개적으로 추진하는 기득권 양대 정당의 반칙에 대해 준엄한 심판을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3지대 세력들은 전날 밤까지도 통합을 위한 원탁회의를 열었으나 통합신당 당명과 지도부 체제를 놓고 의견이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들은 이날 아침 서울 용산역 앞에서 합동 귀성인사를 한 뒤 다시 만나 협상을 했고 결국 오후 들어 합의문에 서명했다.

무엇보다 합당 논의의 뇌관이었던 당명 문제가 해소된 것이 협상 타결의 물꼬를 튼 것으로 보인다.

김 정책위의장은 당명을 이준석 대표가 이끌던 기존 개혁신당으로 하기로 한 배경에 대해 “합의문 발표 기자회견 시간이 계속 늦춰진 이유는 당명 결정과 관련돼 있다”며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의 통 큰 양보와 결단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공동대표도 “이낙연 대표가 마지막에 양보하며 결단한 것”이라며 “통합의 의미가 당명 때문에 퇴색되거나 흔들리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금 대표는 “당명을 여론조사로 정하자, 공모하자는 등 여러 이야기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이미 늦어진 통합을 서두르려면 현재 나와 있는 것 중에 하나를 선택하기로 했다. 당명보다는 함께하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초 새로운미래와 원칙과상식의 통합 과정에서도 당명을 ‘개혁미래당’으로 하는 데 대해 당원 반발이 심해 새로운미래는 당명 결정에 힘들어했다”며 “그러나 김종민 대표가 일차 결단을 했고, 이어 이낙연 대표도 큰 결단을 해줬다”고 평가했다.

제3지대 4개 세력, 합당 합의…통합신당 명칭은 '개혁신당'
제3지대 4개 세력, 합당 합의…통합신당 명칭은 ‘개혁신당’ 원칙과상식 이원욱 의원(왼쪽부터), 새로운선택 금태섭 공동대표, 개혁신당 김용남 정책위의장, 새로운미래 김종민 공동대표가 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연단으로 향하고 있다.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 등 제3지대 4개 세력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통합신당(가칭) 합당 방안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이날 합의가 각각의 내부 의견을 수렴한 결과냐는 질문에 “통합의 세부 내용과 당명, 지도부 체제에 대한 이견이 있겠지만 이는 차차 설득하고 이해를 구하는 절차가 있을 것”이라며 “다들 전권을 위임받아서 모였기 때문에 최종 합의로 봐도 된다”고 답했다.

김 공동대표는 이낙연 공동대표가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데 대해 “이낙연 대표가 국무총리도 하고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도 해서 많이 알려지지 않았느냐”며 “선대위원장은 유세나 국민에 호소하는 역할인데 그런 점에서 의견이 모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노·장·청의 조화로운 지도부 구성 차원에서 이낙연 대표에게 공동대표와 총괄선대위원장을 부탁하게 됐다”며 “이낙연 대표는 모든 직을 안 맡겠다고 했으나 그 부탁을 받아들였다”고 했다.

김 공동대표는 “일단 당헌·당규나 총선 공약, 공관위 인선에 대한 구성 절차가 진행돼야 한다”며 “해당 절차 일체를 새 지도부가 통합 추진 기구를 만들어 바로 논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의 총선 출마 여부와 관련해선 “그 이야기는 일체 나눈 바 없다”며 “두 분 모두 출마에 대한 생각을 갖고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