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여성파일럿 에어하트 실종 의문 풀리나…”비행기 찾은듯”

Jan 31, 2024

1937년 세계일주 중 실종…무인도 불시착·인질설 등 추측 무성

탐사업체 “태평양 해저 수색 성과”…”음파탐지로는 단정못해”

여성 조종사 최초로 대서양을 건넌 미국의 전설적인 파일럿 어밀리아 에어하트가 1937년 실종 당시 몰고 있었던 비행기 잔해가 발견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CNN 방송이 30일 보도했다.

해양탐사업체인 ‘딥 시 비전’ 조사팀은 지난 27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태평양 해저 4877m에서 에어하트가 실종 당시 조종한 록히드 10-E 엘렉트라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 공군 정보장교 출신인 토니 로메로 딥 시 비전 최고경영자(CEO)는 에어하트가 실종 전 기착 예정지였던 중부 태평양 적도 부근의 미국령 하울랜드섬에서 약 161㎞ 떨어진 해저에서 비행기 형상으로 보이는 물체가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는 음향탐지장비를 단 자율 무인 잠수정(AUV)을 이용해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1만3468㎢에 이르는 해저지형을 탐사했다고 한다.

로메로 CEO는 추가 확인을 위해 카메라가 달린 원격 무인 잠수정(ROV)을 동원해 1년 안에 다시 탐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가능하면 인양도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에어하트 실종은 역대 최고의 미스터리”라면서 이번 발견으로 이 미스터리의 진실에 다가설 기회를 얻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미국 스미스소니언 국립 항공우주박물관의 도로시 코크란 큐레이터는 딥 시 비전이 찾아낸 해저 물체가 하울랜드섬에서 그리 멀지 않지 않은 곳에 있었다는 점이 흥미롭다고 평가했다.

에어하트의 마지막 무신 신호가 하울랜드섬에 다가서면서 강해졌던 점을 고려하면 에어하트가 하울랜드섬 인근에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그러나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의 해저 고고학자인 앤드루 피에트로츠카는 “이것이 비행기, 심지어 에어하트의 비행기일 수도 있지만 단정하기엔 이르다”며 “탐지 데이터의 잡음이거나 다른 비행기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심해 탐사업체 노티코스의 데이비드 조던 사장도 딥 시 비전이 찾아낸 물체에서 에어하트가 조종한 록히드 엘렉트라의 특징인 쌍발엔진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조던 사장은 “음향이 복잡하고 추락 후 비행기의 외형이 변형됐을 가능성도 있기에 소나 이미지만으로 무엇인가를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에어하트는 1937년 7월 적도 주변 항로를 따라 세계 일주 비행에 도전했다가 실종됐다.

미국 정부는 당시 16일에 걸친 집중적인 수색작업 끝에 에어하트가 연료 부족으로 항법사 프레드 누넌과 함께 태평양에 추락한 것으로 결론지었다.

그러나 히스토리 채널의 2017년 다큐멘터리 등은 에어하트와 누넌이 하울랜드섬에서 1609㎞ 떨어진 마셜제도에 추락한 뒤 붙잡혀 사이판섬에서 인질로 붙잡혀 있다가 사망했다는 가설을 제시했다.

2016년에는 ‘역사적 항공기 회수를 위한 국제 모임'(TIGHAR)이 1940년 키리바시의 니쿠마로로섬에서 발견된 조난자 유골의 신장과 인종 기원이 에어하트와 거의 유사했다면서 에어하트와 누넌이 태평양의 한 암초에 불시착했으나 구조신호를 보내지 못해 끝내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어밀리아 에어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