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 치료 부작용 줄이려면 채식해야”

Feb 22, 2024

발기부전, 요실금 등 전립선암 치료의 부작용을 줄이려면 유제품과 육류를 피하고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학 의대 비뇨기과 전문의 스테이시 레브 박사 연구팀이 1986~2016년 사이에 암세포가 전이되지 않은 전립선암 환자 3505명(진단 때 평균연령 65세)을 대상으로 진행된 연구(HPFS)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1일 보도했다.

이들 중 48%는 전립선 절제 수술을 받았고 35%는 방사선 치료를 받았다. 이 두 가지는 모두 발기부전, 요도 협착, 요실금 같은 합병증을 가져올 수 있다.

이들은 식습관에 관한 설문 조사도 4년에 한 번씩 받았다.

연구팀은 식습관과 전립선암 치료 부작용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전체적으로 채식을 많이 하는 환자일수록 성기능, 배뇨 기능, 삶의 질이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식 비율이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성기능 평가 성적이 8∼11%, 비뇨기 건강 평가 점수가 최대 14% 높았다.

이와 함께 무기력, 우울증, 안면홍조 등 호르몬과 관련된 증상 점수도 13% 좋았다.

특히 쇠고기 등 적색육 섭취가 전립선암 관리에 가장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채소, 과일, 곡물, 견과류를 중심으로 한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하는 남성은 전립선암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논문은 미국 암 학회(American Cancer Society) 학술지 ‘암'(Cancer) 최신호에 발표됐다.

전립선암
전립선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